BNK, 22조원 규모 中企 유동성 지원…코로나19 극복 힘 모은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BNK, 22조원 규모 中企 유동성 지원…코로나19 극복 힘 모은다

BNK가 총 22조원 규모 '중소기업 유동성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소상공인을 전방위 지원한다.

BNK부산은행(행장 빈대인)과 BNK경남은행(행장 황윤철)은 내달 1일부터 실시하는 '중소기업 유동성 지원 프로그램'은 신규 대출지원, 대출이자 유예 등 중소기업,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지원 방안을 패키지 형태로 구성했다.

우선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총 8300억원 규모 신규 대출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신용등급이 1~3등급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5300억원(부산은행 3000억원, 경남은행 2300억원) 규모 신규대출을 업체당 3000만원까지 1.5% 초저금리로 지원한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