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수출 지원정책 정교하게 다듬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수출전선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지고 있다. 3월까지 수출 지표는 그나마 선방했지만 이달 들어 상승세가 꺾였다. 4월 수출은 18.6% 급감했다. 수출 감소가 현실화됐다. 문제는 지금부터다. 우리나라 수출지표가 하향곡선의 길목에 들어섰다. 전문가들 역시 V자 협곡의 최저점을 향해 내려간다는 우려를 내놓는다.

실제 2분기 이후 수출 전망은 더 어둡다. 미국, 유럽연합(EU) 등 주요 수출국들의 상황이 너무나 좋지 않기 때문이다. 이 같은 우려는 13일 통계청 발표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관세청은 이달 1∼10일 수출액이 122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6% 감소했다고 밝혔다. 무선통신기기와 자동차부품 역시 힘을 쓰지 못했다. 석유제품(-47.7%), 무선통신기기(-23.1%), 자동차부품(-31.8%) 등 주요 수출 품목 대부분이 부진했다.

결과적으로 4월 초 수출이 마이너스 성장세로 돌아섰다.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글로벌 수요 감소 여파다. 국가별로는 EU가 무려 20% 줄었다. 베트남(-25.1%), 중국(-10.2%), 일본(-7%) 등 주요 교역 국가 상황이 반영됐다. 코로나19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그나마 반도체(-1.5%), 자동차(-7.1%)가 선방했다.

우리나라는 수출 중심 국가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수출을 늘려야 하는 이유다. 코로나19 정국에서도 휴대폰 완제품, 카메라 모듈,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는 지난달 수출 증가를 이끌었다. ICT 수출액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하락했지만 2월부터 반등했다.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그러나 4월 반도체 수출 둔화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코로나19 이후 국면에 대비한 전략 수출상품 개발도 필요하다. 언택트 사회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새로운 수출 기회가 생길 수 있다. 이와 함께 전통의 수출산업계에 대한 과감한 지원책도 마련해야 한다. 수출 효자상품 업계에 대한 세밀한 지원이 필요하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