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전북대·한밭대와 기술컨설팅 산학협력 업무 협약

최창석 신용보증기금 이사(가운데)가 송제호 전북대학교 공학컨설팅센터장(오른쪽), 도명식 한밭대학교 공학컨설팅센터장과 기술컨설팅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갖고 기념촬영했다.
<최창석 신용보증기금 이사(가운데)가 송제호 전북대학교 공학컨설팅센터장(오른쪽), 도명식 한밭대학교 공학컨설팅센터장과 기술컨설팅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갖고 기념촬영했다.>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전북대 공학컨설팅센터(센터장 송제호), 한밭대 공학컨설팅센터(센터장 도명식)와 '기술컨설팅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교환했다고 11일 밝혔다.

협약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한 권역별 공학컨설팅센터와 협력해 지역기반 중소기업 기술경쟁력을 견인하기 위해 마련했다.

신보는 2015년 서울대와 협약을 시작으로 2019년에는 금오공대 및 창원대와 협약을 체결해 기술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제주·호남과 대전·충청지역 소재 중소기업에 대한 컨설팅 지원도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원대상은 신보가 보증하거나 투자한 기업 중 기술 애로사항 및 기술개발 수요가 있는 기업이다.

협약에 따라 신보는 기술컨설팅 비용의 80%(1000만원 한도)를 지원하고 컨설팅 이후 사업화 자금소요시 보증, 투자 상품 등을 연계 지원한다. 협약대학 공학컨설팅센터는 해당 분야 교수와 중소기업을 1대1로 매칭해 기술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신보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지역소재 중소기업 기술애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역 밀착형 금융·비금융 지원을 확대해 지속적으로 혁신성장을 견인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