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웨이, 카카오 AI 챗봇 넣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암웨이와 손잡고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암웨이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챗봇 도입을 시작으로 디지털 혁신 과제 수행을 본격 추진한다.

이번 업무 협약을 기반으로 양사는 암웨이 비즈니스 전반에 걸친 디지털 혁신을 목표로 다방면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올해 AI 챗봇 솔루션 구축에 이어 중장기로 커뮤니티 기반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 인공지능 기반의 고객 맞춤형 서비스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

챗봇을 활용해 암웨이 콜센터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챗봇을 도입하면 상담시간을 줄여 콜 부하가 상당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하반기에는 암웨이 회원 간 효율적 소통과 커뮤니티 구성을 위한 디지털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을 추친한다. 오프라인 활동 중심 전통적 비즈니스 모델에 디지털 플랫폼을 더해 커뮤니티 기반 비즈니스 체계를 강화한다. 궁극적으로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회원 대상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암웨이브랜드 앤 비즈니스센터에서 차별화한 고객 경험 제공을 위한 접점 공간 업무 자동화 프로젝트를 함께 논의한다. 미팅 공간에서의 다양한 서비스를 하나로 묶어 온-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옴니 채널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배수정 한국암웨이 대표는 “디지털 플랫폼과 인적 네트워크 플랫폼의 결합이라는 의미가 담긴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으며 업계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수정 한국암웨이 대표(왼쪽),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오른쪽)
<배수정 한국암웨이 대표(왼쪽),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오른쪽)>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