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한영 "코로나 이후 생산기지 이동, 포스트 코로나 세대 대응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자료=EY한영)
<(자료=EY한영)>

EY한영이 코로나19 이후 벌어질 '4대 뉴노멀'을 제시하고 이에 기업이 선제 대응하는지에 따라 승자와 패자가 갈릴 것이라는 보고서를 내놨다.

EY한영 부설 싱크탱크인 EY한영 산업연구원은 '코로나19 이후의 뉴노멀 시대' 보고서를 발간하고 코로나19 이후 등장할 새로운 환경을 빠르게 이해하는 기업만이 생존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세계화 △디지털 기술과 혁신 △사회 안전망과 기업의 역할 △소비자 변화 등 4개 분야를 중심으로 산업과 기업의 파괴적 재편을 주도할 뉴노멀이 등장한다고 예측했다.

특히 기존 세계화 추세에 역행하는 오프쇼어링(offshoring), 니어쇼어링(near-shoring), 리쇼어링(reshoring)의 형태로 생산기지 이동이 빨라진다고 전망했다. 코로나19로 글로벌 공급망에 의지하는 제조업 취약성이 확인된 만큼 기업이 공급망 다변화, 재고관리 시스템 개선, '자동화 제조설비 도입, 해외 전략 리스크 최소화로 대응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코로나19 위기 전 시대를 경험하지 못한 '포스트 코로나 세대'에도 주목했다. Z세대 이후의 세대로 사회를 보는 시각이나 윤리 관점,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인식이 이전 세대와 완전히 다르다고 강조했다. 새롭게 등장한 뉴노멀을 당연한 현상으로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이다.

보고서는 이들 성향을 제대로 파악하는 기업이 우수한 인력 확보는 물론 조직 생산성 향상, 고객 대응 등 경영 전반에 걸쳐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게 된다고 분석했다.

이 외에 기업이 원격업무 환경에서도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디지털 신기술을 도입하고 원격 업무에서 발생할 수 잇는 생산성 하락 등 문제를 보완할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온라인 소비 선호현상에 맞게끔 오프라인 판매 전략도 새롭게 정립해야 한다고 봤다.

기업 경영진이 코로나19 장기 영향을 분석하고 뉴노멀 시대에 대응할 전담팀을 구축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시급한 과제를 우선 해결하면서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함께 수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