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KT 등 15개 대기업과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업무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6일 서울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KT 등 15개 대기업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2020년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고재영 한국에너지공단 수요관리이사(왼쪽)와 신상대 KT 상무(오른쪽)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했다.
<26일 서울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KT 등 15개 대기업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2020년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고재영 한국에너지공단 수요관리이사(왼쪽)와 신상대 KT 상무(오른쪽)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했다.>

한국에너지공단은 26일 서울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KT 등 15개 대기업과 '2020년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KT를 비롯해 LG이노텍, LG화학, SPC삼립, 삼성전기, 충청에너지서비스, 파리크라상, 포스코, 효성, 효성중공업, 효성첨단소재, 효성화학, 한국동서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전력공사, 한국중부발전이 참여했다.

이번 협약으로 공단과 15개 대기업은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위한 동반성장 기반 강화 △온실가스 감축·기후변화 대응 관련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날 공단과 협약을 체결한 15개 대기업은 지난 2016년부터 공단에서 추진해 온 대표적인 동반성장사업인 '그린크레디트 발굴 지원사업', '에너지 동행사업'에 적극 협력하며 대·중소기업간 동반성장 기반 강화를 위한 정보와 의견을 교류할 계획이다.

'그린크레디트 발굴 지원사업'은 중소·중견기업이 대기업 지원을 받아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대기업은 중소·중견기업에 투자한 만큼 상쇄배출권을 획득하는 사업이다. 공단은 올해 한국동서발전 등 대기업 3개사와 협력해 중소기업 3개 사업장에 온실가스 감축시설을 구축하고, 외부사업 등록 관련 컨설팅을 지원한다.

'에너지 동행사업'은 대기업이 중소협력사에 에너지 효율 향상 컨설팅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에너지공단은 KT 등 13개 대기업과 함께 65개 중소협력사의 에너지 효율 개선을 지원한다.

고재영 공단 수요관리이사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 위기 상황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협력은 더욱 중요해졌다”면서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을 바탕으로 온실가스 감축과 에너지 효율 향상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