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BEMS협회, 경일관광경영고와 산학맞춤반 협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소벤처기업부, 특성화고등학교 인력양성 지원 사업 일환, 산학맞춤반 체결

한국BEMS협회, 경일관광경영고등학교, 안산상공회의소 등 관계자가 업무협약서(MOU)를 교환하고 기념촬영했다.
<한국BEMS협회, 경일관광경영고등학교, 안산상공회의소 등 관계자가 업무협약서(MOU)를 교환하고 기념촬영했다.>

한국BEMS협회(회장 이재승)가 23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지원으로 경일관광경영고등학교와 산학맞춤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 특성화고등학교 인력양성지원 사업 일환으로 산학 맞춤형 교육과 중소기업 채용연계를 지원한다.

특성화고등학교는 중소기업이 요구하는 인재를 양성하고 졸업 후 해당기업에 취업을 연계하는 취업맞춤반, 산학맞춤반 등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중소기업이 매출감소에 따른 경영위기에 직면해 신규인력 채용 규모 감축과 기존 인력 축소까지 더해져 청년 실업률이 증가하고 있다. 중소기업 경영난에 따라 특성화고등학교 학생의 중소기업 취업 또한 어려움을 겪게 됐다.

협회는 협약을 계기로 경일관관경영고등학교에 내실 있는 산업 맞춤형 직무교육을 지원하고 채용 수요가 있는 중소기업을 발굴해 특성화고등학교 학생의 채용을 지원한다. 코로나19로 인해 특성화고등학교 기능인재 채용이 매우 어려운 시기이지만 특성화고등학교 학생 대상의 다양한 중소기업 맞춤형 직무교육 확산으로 중소기업이 요구하는 인력을 채용 연계할 수 있는 긍정적인 시너지가 발휘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병훈 협회 사무총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기업과 학생 모두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에서 다양한 중소기업체를 회원사로 두고 있는 협·단체가 적극 나설 시점”이라면서 “청년실업·중소기업 인력난 해소에 기여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우수한 특성화고 인재가 중소기업체에 채용되기 위해 관련 부처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