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공동구매 '톡딜' 1년만에 폭풍성장...제조·유통 활로 개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가 카카오톡 쇼핑하기 2인 공동 구매 서비스 '톡딜'이 출시 1년 동안 누적 상품 11만개를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톡딜 거래액은 1년만에 28배 이상 고속 성장했고 톡딜 참여건수는 26배 이상 늘었다. 가장 인기 있는 상품은 '신선식품' 분야였다. 톡딜 최대 가능시간 72시간 동안 가장 많이 팔린 상품은 생수로 5만5000개 판매고를 기록했다.

지난 해 6월 정식 오픈한 '톡딜'은 카카오톡 스토어 기반 쇼핑 서비스 '카카오톡 쇼핑하기'가 선보인 공동 구매 서비스다. 2명만 모여도 할인을 받을 수 있는 것이 핵심 특징이다.

톡딜은 출시 이후 매 분기 두배 이상 매출을 기록하며 카카오커머스 신규 동력으로 자리잡았다. 이용자는 쉽게 할인가로 상품을 구매할 수 있고 제조사와 판매자는 단기간에 폭발적인 판매 촉진과 재고 소진이 가능하다

'톡딜'은 각종 캠페인으로 국내 제조와 유통사를 지원한다. 카카오톡으로 빠른 공유와 확산이 가능하고 2명만 모으면 할인이 된다는 간편성을 활용해 유통 환경 개선을 적극 지원한다.

지난해 12월 시즌오프, 리퍼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판매하는 '굿바이&굿바이(Good Bye & Good Buy) 톡딜 2019' 캠페인에는 320여개 상품에 '톡딜'을 적용해 프로모션 기간인 7일간 약 67억원 규모 판매를 지원했다.

카카오커머스는 최근 전국 주요 지자체와 손잡고 '톡딜'을 적용한 농수산물 특별 기획전을 진행했다.

코로나 19로 외식 이용률이 감소하고 재택, 휴원, 휴교 등의 영향으로 판로가 막힌 농산물의 판매를 활성화 하자는 취지에서 시작한 기획전이다. 총 4회에 걸쳐 진행됐으며 총 60여개 농축수산물의 온라인 판매를 도와 10억원이 넘는 매출을 올렸다.

카카오커머스 관계자는 “1주년 기념 프로모션 이후에도 제조사 및 유통사는 물론 국내외 유명 브랜드 상품을 '톡딜'로 지속 선보일 것”이라면서 “'톡딜'은 카카오톡에 최적화된 관계 기반의 '발견형 서비스'로 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톡딜 1주년 인포그래픽. 사진=카카오
<톡딜 1주년 인포그래픽. 사진=카카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