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삼성전기 전장 MLCC 사업 점검…"끊임없이 도전하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전장용 적층세라믹캐패시터(MLCC)를 만드는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찾았다.

16일 삼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부산을 방문해 전장용 MLCC 전용 생산공장을 점검하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MLCC는 전자회로가 안정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전류 흐름을 일정하게 조절하는 부품으로, 대부분의 전자제품에 들어가 '전자산업의 쌀'로 불린다.

이 부회장이 부산을 찾은 것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전장용 MLCC 사업을 직접 살펴 미래 시장 대응을 주문하기 위한 것이라고 삼성은 전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전장용 MLCC 전용 생산 공장을 찾아 설명을 듣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전장용 MLCC 전용 생산 공장을 찾아 설명을 듣고 있다.>

MLCC는 그동안 스마트폰 등 IT 제품을 중심으로 성장했지만 최근 5세대(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AI) 등 정보통신기술 발달, 전기자동차 및 자율주행차 확산 등으로 전장용 제품에 대한 수요가 커지고 있다.

삼성전기는 이에 지난 2018년 부산에 전장용 MLCC 전용 생산 공장을 구축하고, 중국 천진에는 전장용 MLCC 공장을 신규 건설하는 등 전장 분야에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이날 경계현 삼성전기 사장, 김두영 컴포넌트사업부장, 강봉용 경영지원실장 등 삼성전기 경영진으로부터 전장용 고온·고압 MLCC 등 차세대 부품에 대한 기술 개발 현황을 보고 받고, AI·5G·전기차 등 신기술 확산에 따른 중장기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고 삼성 측은 전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선두에 서서 혁신을 이끌어가자”고 말했다. 또 “현실에 안주하거나 변화를 두려워하면 안된다”며 “불확실성에 위축되지 말고 끊임없이 도전하자”고 강조했다.

올 들어 이재용 부회장이 사업장을 찾아 간담회를 갖고 직원들의 의견을 경청한 것은 이번이 일곱 번째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설 연휴 브라질 법인 방문을 시작으로 구미 스마트폰 공장(3월), 반도체연구소(6월), 생활가전사업부(6월), 삼성디스플레이(6월), 사내벤처 C랩(7월)을 찾으며 활발한 경영 행보를 보이고 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