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국내 대학 최초 연간 기술료 수입 100억 달성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AIST 정문
<KAIST 정문>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이 국내 대학 가운데 처음으로 연간 기술료 수입 100억원을 달성하며 올해 특허 품질경영 우수기관과 공공특허 기술이전 우수 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

KAIST는 지난 한해 56건 기술이전 계약을 맺어 총 101억8300만원 기술이전료 수입을 달성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에 힘입어 포항공대(포스텍),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등과 함께 초대 특허 품질경영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는 특허청이 수익화 중심 특허경영 장려 차원에서 올해 신설한 제도다.

KAIST는 또 특허청이 기술이전 및 사업화 공로 기관을 선정하는 공공특허 기술이전 우수 연구기관에도 선정됐다. 재료연구소, 성균관대와 함께 선정기관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시상식은 23일 2020 공공기술 이전 사업화 로드쇼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2019년 기술이전 실적 상위 10개 대학(대학정보공시센터)
<2019년 기술이전 실적 상위 10개 대학(대학정보공시센터)>

KAIST는 그동안 기술사업화 육성을 위해 올 4월 기존 산학협력단을 '기술가치창출원'으로 확대·개편하고 지식재산 및 기술이전센터, 산학협력센터 등 특화 조직을 설치하는 등 전문성을 강화하고 있다.

또 우수 IP 국내 산업계 전수를 목표로 기업 회원제도, 기술 자문 시스템 등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특허청 IP 수익 재투자 지원사업으로 3년간 사용할 수 있는 12억 원 기술이전 사업화 자금도 확보했다. 7월 현재 약 20여 개 기술을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최경철 KAIST 기술가치창출원장은 “대학이 고품질 IP를 개발하고, 기술 형태로 기업에 이전하는 가치 창출이 지속적으로 필요하다”며 “혁신 선순환이 이뤄지는 IP 생태계 조성에 KAIST가 앞장서 성공적인 롤모델을 제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