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추가경정 활용 창업·수출기업 시드머니 늘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하반기 전국본부점장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위기극복과 포스트코로나 시대 혁신금융 추진을 위한 하반기 주요사업 추진 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회의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됐다.

신보는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을 활용해 올 연말까지 일반보증 총량을 당초 계획 대비 6조7000억원 증가한 56조원으로 운용하기로 했다. 하반기 신규보증 공급규모를 9조원으로 확대하고 창업기업, 수출기업, 고용창출기업 및 신성장 분야 등 중점지원 분야에 대한 보증공급도 53조원으로 확대한다.

또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과 주력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유동화회사보증의 하반기 신규보증 공급을 6조2000억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고객 편의와 접근성 향상을 위해 신용보증, 매출채권보험 등 업무별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하고 상거래신용지수 연계상품 및 매출채권 팩토링 서비스 등 혁신금융을 선도하기 위한 신사업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추가경정예산에 따른 보증지원을 충실히 수행하고 한국판 뉴딜 정책을 적극 뒷받침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