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맥주산업 박람회 2020' 개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한민국 맥주산업 박람회 2020' 개막

국내 유일 맥주 전문 전시회 '대한민국 맥주산업 박람회(KIBEX) 2020'이 30일부터 사흘간 일정으로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막을 올렸다. KIBEX는 맥주 생산에서 유통, 패키징, 소비에 이르는 맥주 산업 밸류체인의 모든 비즈니스를 한자리에서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국내 유일 맥주 전문 박람회로 올해 2회를 맞았다.

KIBEX 2020에는 국내 기업은 물론이고 미국, 독일 등의 맥주 양조장, 맥주 재료 기업, 양조 설비와 잔 생산 기업 등 총 123개사가 참여했다.

KIBEX 2020에는 지난해 행사에 비해 바이어 등록 건수가 2배 이상 늘어났다. 올 들어 코로나19로 인해 비즈니스 미팅이나 홍보 기회를 찾기 어려웠던 만큼 수요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KIBEX 2020 주최 측에서는 사전에 참가사와 바이어의 요구를 파악해 매칭을 하고 전시장 내 별도 상담 공간을 마련해 원활한 비즈니스가 이뤄지도록 지원했다.

새로 출시한 제품을 홍보하는 '신제품 쇼케이스'에도 해외 맥주 양조장을 비롯해 20여개 사가 참여, 30여종의 제품을 선보였다.

KIBEX 2020 첫 날에는 국내 최초로 열린 상업 맥주 품평대회인 '코리아 인터내셔널 비어 어워드(KIBA) 2020'의 시상식도 개최됐다. 독일 유리잔 전문 회사 라스탈이 후원한 대회는 국내 최고 맥주 전문가 25명이 심사를 진행했다.

44개 맥주 양조장에서 79개 카테고리에 걸쳐 총 251종의 맥주를 출품했다. 이를 대상으로 1박2일 간 엄격한 합숙 심사를 진행한 결과 14개 카테고리에서 금메달 수상 맥주가 결정된다.

윤정훈 KIBA 2020 심사위원장(플래티넘 맥주 부사장)은 “국내 수제맥주가 양과 질적인 측면에서 모두 성장하고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다”며 “출품한 양조장들에 심사위원들의 평가 내용이 전달되는 만큼 양조장들이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KIBEX 2020과 동시 개최되는 맥주 전문 컨퍼런스도 주목된다. 31일 열리는 '코리아 인터내셔널 비어 컨퍼런스(KIBCON) 2020'에서는 한국 수제맥주 시장 현황과 코로나19 시대 업계가 나아갈 길에 대한 논의가 펼쳐진다.

박정진 한국수제맥주협회장은 현재 국내 수제맥주 시장에 '패러다임 시프트'가 일어나고 있다고 진단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음식점, 술집 등 유흥시장과 편의점, 마트와 같은 소매시장에 대한 차별화된 전략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박 협회장에 따르면 국내 수제맥주 시장은 향후 5년 간 평균 30%씩 성장해 2024년 3000억원 규모(전체 맥주시장의 6.2%)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컨퍼런스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자영업 생태계 변화 대응과 전망'(정은애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 '디지털 경제 시대를 준비하는 소상공인의 전략'(김현성 인플루언서경제산업협회장) 등의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KIBEX 2020은 맥주 콘텐츠 전문회사 비어포스트와 전시 컨벤션 전문기업 글로벌마이스전문가그룹(GMEG)이 공동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사)한국수제맥주협회, (사)한국인플루언서경제산업협회가 후원한다.

주최 측은 안전한 전시회를 위해 aT센터, 관할 지자체와 협력헤 4단계 입장 방역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입장 후에는 사회적 거리두기(1.5m) 안내와 함께 참가사 및 관계자들에게 안면마스크 및 손소독제를 배포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주현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