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2분기 흑자 전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오일뱅크 주유소. [사진= 현대오일뱅크 제공]
<현대오일뱅크 주유소. [사진= 현대오일뱅크 제공]>

현대오일뱅크가 2분기 흑자 전환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지난 2분기 영업이익 132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지난 1분기 대비 영업익이 5764억원 급증, 흑자 전환했다. 시장 예상치(컨센서스)가 영업손실 700억원 이상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선방한 셈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조5517억원으로 42% 감소했다. 회사 관계자는 “우수한 설비 경쟁력과 탄력적 운영으로 정유업에서 손실을 최소화한 게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현대오일뱅크는 가격이 저렴한 초중질원유 투입 비중을 33%까지 확대, 원가를 절감했다. 보유 중인 고도화 설비가 배경으로 꼽힌다.

하반기 실적 전망은 밝다. 산유국들의 감산조치 연장으로 원유 가격 상승이 예상된다. 또 잇단 이동제한 조치 완화로 석유제품 수요 회복에 따른 정제마진 개선이 기대된다. 주력 유종인 남미산 초중질원유 경제성이 높아지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다. 초중질원유는 중동산 대비 가격 상승 폭이 적을 것으로 예측, 원가 경쟁력 제고로 이어질 전망이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정기 보수기간 중 하루 2만 배럴 규모 탈황설비 증설 작업을 완료, 초중질원유 추가 투입이 가능했다”면서 “하반기에는 초중질원유 경제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돼 석유제품 시황이 개선된다면 연간 흑자 전환을 노려볼 만 하다”고 밝혔다.

류태웅 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