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 "'친중이냐 친미냐' 물으면 '친회원국'이라고 답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이번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가 미국과 중국의 '편 가르기'가 될 것이란 관측에 대해 "'친중이냐 친미냐'고 물으면 전 '친회원국'이라고 답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WTO 사무총장 후보로 나선 유 본부장은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는 미국, 중국 모두와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는 데 참여했다"며 "양국과의 이런 경험은 각국의 분열 위기로 WTO가 교착 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큰 자산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유 본부장은 이번 선거에서 일본이 비우호적인 입장을 보인 데 대해 "양국의 과거 공조를 바탕으로 계속 지지를 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본은 굉장히 중요한 WTO 회원국 중 하나로, WTO를 이끌고 개혁할 적임자가 저라는 점을 강조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본부장은 지난달 13∼22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120여개 WTO 회원국을 만나 지지 교섭 활동을 벌이는 동안 주 제네바 일본 대사와도 접촉해 WTO에 관한 생각과 비전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자무역체제가 든든하게 작동하는 것이 무역을 통해 계속 경제 성장을 해온 일본에도 도움이 되는 일"이라며 "일본 역시 WTO 개혁이 가능한 후보자인지를 중요하게 여긴다고 대외적으로 밝힌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WTO 사무총장 선거에는 유 본부장을 포함해 영국, 나이지리아, 이집트, 케냐, 멕시코, 몰도바, 사우디아라비아 등 8개국 출신 후보가 경합을 벌이고 있다.

유 본부장은 귀국 이후 각국 통상장관과 유선으로 통화하며 지지교섭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현재까지 30여개국을 대상으로 유선으로 지지교섭을 했으며 이날은 아프리카 8개국 대사들과 오찬을 했다.

WTO는 다음 달 6일까지 선거운동 기간을 거쳐 다음 달 7일부터 최대 2개월 동안 회원국 간 협의 절차를 진행한다.

유 본부장은 "당분간 유선으로 지지교섭을 이어가고 8월 하순이나 9월 초에는 약 2주간 주요국을 방문해 대면으로 선거운동을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유 본부장은 "다른 후보자는 출신 국가가 속해있는 블록(지역)에서 기본적으로 지지를 받을 수 있지만 한국은 그런 게 없어서 무조건 발로 뛰어야 한다"며 "WTO 사무총장직이 제 평생에 걸친 마지막 공직 기회로서 영광이자 큰 의무라고 생각하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