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배터리 삼국지…韓 기술력 확보 집중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나라가 전기차 배터리 산업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서는 앞으로 2~3년간 차세대 기술력을 확보하는 데 주력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17일 '한·중·일 배터리 삼국지와 우리의 과제' 보고서를 발표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이차전지) 시장 규모는 2016년 150억달러에서 작년 388억달러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우리나라의 해당 품목 수출은 2014년부터 매년 평균 12.8%씩 증가해 지난해 46억8300만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상반기 전기차 배터리 수출은 22억1천700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4.0% 감소했다. 하지만 하반기 상승세가 예상되면서 올 한해 50억달러대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글로벌 배터리 시장 점유율(글로벌 10대 제조사·출하량 기준)은 2016년 9.5%에서 올해 34.5%로 확대됐다. 한국, 중국, 일본 3국 중 1위다. 중국은 올해 감소세로 돌아서면서 32.9%다. 일본은 2018년 이후 계속 하락해 26.4%에 그쳤다.

보고서는 “최근 배터리 시장에서 배터리 단가 하락, 글로벌 합종연횡, 완성차 업체 배터리 시장 진출(수직 계열화) 등 이유로 경쟁이 심화하고 있다”면서 “세계 생산의 93.8%를 차지하는 한·중·일 간 각축전이 앞으로 2∼3년간 치열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중장기적으로는 경쟁력 있는 5개 미만 업체가 시장을 독점 또는 과점하는 형태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다”면서 “소재 원천 기술 분야에서 3국이 박빙을 이루는 만큼 전고체 배터리 등 차세대 기술 특허를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강조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