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퍼커넥트, '인터스피치'에 2년 연속 논문 채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하이퍼커넥트, '인터스피치'에 2년 연속 논문 채택

하이퍼커넥트가 '인터스피치 2020'에 참가해 음성 합성 관련 연구 성과를 발표한다.

국제음성통신협회(ISCA)가 주최하는 인터스피치(INTERSPEECH)는 음성언어처리 분야에서 세계 최고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국제학회다. 매년 1000명 이상 연구진이 모여 음성 인식과 음성 합성, 음성 통신 등 600개 이상 음성 언어 처리 분야 논문을 발표하고 성과를 공유한다. 올 해로 21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음성 처리를 위한 인지 지능을 주제로 오는 10월 25일부터 29일까지 온라인 개최된다.

하이퍼커넥트는 '인터스피치 2020'에서 '어텐트론: 관심 기반의 가변 길이 임베딩을 활용한 적은 샘플의 음성 합성' 논문을 통해 음성 합성 관련 연구 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하이퍼커넥트 이번 연구는 수 초 이하의 적은 음성 샘플만으로도 별도 학습 없이 원하는 화자의 목소리로 합성해낼 수 있는 기술이다.

기존 연구들과 비교하여 정량적 성능 평가에서 음성의 퀄리티를 나타내는 MCD와 원하는 화자와의 유사도를 나타내는 화자 유사도 점수, 인공지능 음성 합성음의 자연스러움을 평가하는 MOS에서 모두 좋은 결과를 얻었다. 해당 기술은 향후 하이퍼커넥트의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될 예정이다.

음성 합성 기술은 최근 다양한 IT 플랫폼의 음성 인터페이스 등에 적극 활용되고 있어 구글 딥마인드,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들도 주목하고 있는 분야다.

특히 텍스트를 원하는 화자의 목소리로 합성하기 위한 분야 연구 개발이 활발하다. 구글은 지난해 인공지능 스피커 '구글 어시스턴트'에 미국의 유명 아티스트 존 레전드를 비롯한 11개의 음성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기도 했다.

용현택 하이퍼커넥트 CTO(최고기술책임자)는 “영상 통신 및 온디바이스 AI 분야에서 쌓아온 기술력을 영상, 이미지, 음성, 텍스트 등 다양한 분야로 확장하여 세상을 연결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