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소비심리 위축…전체 카드 이용액 증가세 '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 증가율 1%
매년 7% 이상 기록에 한참 못미쳐
재난지원금 효과 5월엔 '반짝 상승'
카드사 전체 순이익은 18.9% 늘어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카드 이용액 추이

코로나19 여파로 소비 심리가 얼어붙으면서 올 상반기 카드회사의 카드 이용액 증가세가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효과와 카드사 대출 확대, 해외브랜드 결제 수수료 절감으로 전체 순이익은 증가했다.

코로나19 여파에 소비심리 위축…전체 카드 이용액 증가세 '제동'

14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신용카드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올 상반기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424조7000억원으로 작년 동기(426조1000억원) 대비 0.3%(1조3000억원) 감소했다.

우선 코로나19 여파로 소비가 크게 위축되면서 매년 7.0% 이상을 기록하던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 증가세에 제동이 걸렸다.

올 상반기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269조4000억원) 증가율은 1.0%(2조8000억원)로 2017년 11.0%, 2018년 8.6%, 지난해 7.0%보다 대폭 줄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개인 신용카드의 경우 은행 등 다른 권역보다 소비에 큰 영향을 받는 업종으로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소비 위축이 반영됐다”면서 “다만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으로 5월 이후 카드 소비가 늘면서 이용액 감소는 제한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실제 5월 13일부터 지급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으로 5월 신용·체크카드 승인금액이 지난 2월 이후 석 달 만에 반등했다. 5월 신용·체크카드 승인금액은 78조1000억원으로 집계돼 작년 동월 대비 6.8% 증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와 재택근무 확대로 법인 신용카드 이용은 제한을 받았다. 올 상반기 법인 신용카드와 법인 체크카드 이용액은 작년 동월 대비 3조8000억원(5.1%), 3000억원(0.3%) 각각 줄었다.

카드 이용액 감소에도 올 상반기 카드사의 전체 순이익은 증가했다.

올 상반기 8개 전업카드사의 순이익(IFRS 기준)은 1조1181억원으로 작년 동기(9405억원) 대비 18.9%(1776억원) 늘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생계형 자금 수요가 증가한 데다 해외여행이 어려워지면서 카드사가 해외브랜드에 지불하던 결제 수수료가 줄어든 영향이다.

올 상반기 카드대출(현금서비스·카드론) 이용액은 53조원으로 작년 동기(52조3000억원) 대비 1.4%(7000억원) 증가했다. 해외결제 수수료 등 업무제휴 수수료와 대손비용 등이 각각 감소하면서 카드사가 지불하던 비용도 작년 동기 대비 1120억원 감소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생계형 자금 수요 증가가 반영된 결과”라면서 “해외여행이 어려지면서 해외브랜드에 지불하던 결제 수수료도 줄어 순이익은 증가했다”고 말했다.

올 6월 말 카드사 연체율(총채권 기준)은 1.38%로 작년 동월 말(1.61%) 대비 0.23%포인트(P) 하락했다. 신용판매(-0.11P%) 및 카드대출(-0.31%P) 부문 연체율이 모두 작년 동월 말 대비 개선됐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