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스마트폰 폼팩터 혁신 신호탄 'LG 윙' 날아오를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익스플로러 프로젝트' 첫 제품
공식 유튜브 채널 등 통해 공개
메인·세컨드 디스플레이 활용
타 폴더블폰과 UX 차별화 선언

LG 윙
<LG 윙>

LG전자가 새로운 스마트폰 폼팩터를 구현한 'LG 윙'을 공개했다. 'LG 윙'은 LG전자 스마트폰 혁신 전략인 '익스플로러 프로젝트'의 첫 제품이다.

'LG 윙'은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를 통해 변화 수용성이 높은 소비자를 공략하겠다는 LG전자의 의지를 구체화하는 신호탄이나 다름없다. 아울러 LG전자가 스마트폰 폼팩터 혁신 경쟁에 진입을 선언하는 첫 제품이다.

LG전자는 14일 밤 11시(한국시간) 공식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LG 윙'을 선보였다.

'LG 윙'은 메인 디스플레이가 시계 방향으로 돌아가며 'T'자 형태를 이루고 이와 동시에 뒷면에 숨어 있던 세컨드 디스플레이가 나타나는, 기존에는 볼 수 없는 혁신 폼팩터를 구현했다.

LG전자는 혁신 폼팩터 스마트폰으로, 이전에 없는 사용자경험(UX)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이보다 앞서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Z 폴드2, 갤럭시Z 플립 5G와 모토로라 '레이저' 등 폴더블폰과 확실하게 UX를 차별화한다는 복안이다.

이연모 LG전자 MC사업본부장은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는 새로운 시대를 이끄는 도전”이라면서 “'LG 윙'은 프로젝트 시작을 알리는 제품인 만큼 변화와 탐험을 원하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며, 시장과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 윙'은 6.8인치 노치리스 메인 스크린 아래 4인치 세컨드 스크린이 숨겨진 형태다. 평소에는 일반 스마트폰과 동일하게 사용하다가 '스위블 모드'로 화면을 돌리면 세컨드 스크린이 나타난다.

스위블 모드에서는 2개 화면을 활용해 애플리케이션(앱) 전용 기능을 실행하거나 각 화면에 별도 앱을 동시에 띄울 수 있다.

메인 스크린과 세컨드 스크린을 잡는 방향에 따라 앱 서비스와 사용자 기호에 맞는 멀티태스킹 등 UX 확장이 가능하다.

추가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지만 두께 10.9㎜에 무게 260g으로 부담스럽지 않은 수준을 유지했다.

스마트폰 폼팩터 혁신이 폴더블폰에 집중돼 있는 가운데 LG전자의 새로운 폼팩터가 차별화한 경쟁력을 발휘할지 관심을 끈다.

앞서 'LG 윙'은 IFA 2020 최고상을 받았다. 'LG 윙'이 IFA 2020에서 공개되거나, 전시되지 않았다는 것을 감안하면 이례적 결과다.

'LG 윙'은 다음 달 국내 시장 출시를 시작으로 북미, 유럽 등 순차 출시될 예정이다.

LG전자는 'LG 윙'을 폴더블폰보다 저렴한 가격에 출시, 소비자 저변을 늘릴 계획이다.

국내에는 10월 5일 출시 예정이며, 출고가는 109만1200원이 유력하다. 색상은 일루전 스카이와 오로라 그레이 2종이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