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데이터 품질 인증 최고 등급 획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왼쪽)이 데이터 품질 인증 최고등급인 플래티늄 등급 인증패를 들고 민기영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장과 기념 촬영했다.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왼쪽)이 데이터 품질 인증 최고등급인 플래티늄 등급 인증패를 들고 민기영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장과 기념 촬영했다.>

KB국민카드(대표 이동철)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주관 데이터 품질 심사에서 최고 등급 '플래티늄'을 획득했다.

데이터 품질 인증(DQC-V)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주관으로 기업이나 공공기관이 구축해 활용 중인 시스템 데이터 품질을 심사·인증하는 제도다.

평가 결과에 따라 플래티늄, 골드, 실버 3개 등급으로 나눠지며 플래티늄 등급은 데이터 필드 규칙에 맞는 비율을 의미하는 데이터 정합률이 99.97% 이상인 경우 부여된다.

KB국민카드는 지난 7월부터 두 달여 간 약 6조건 이상 상품 처리 시스템 데이터에 대해 품질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를 종합적으로 심사 받아 정합률 99.99%를 기록한 바 있다.

특히 상품 처리 시스템은 카드 결제 승인, 카드 이용 내역 등 각종 카드 관련 거래 데이터가 수집·생성되는 원천이다. 데이터 저장소, 빅데이터 시스템 등 분석계 시스템 처리 결과에도 영향을 미친다.

국민카드 관계자는“이번 인증은 데이터 정합성 등 데이터 신뢰성을 공신력 있는 기관을 통해 대내외에 인정 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데이터 품질 경쟁력을 최고 수준으로 향상 시키고 데이터 생명인 무결성도 계속 확보할 수 있도록 전사적인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