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2025년까지 에너지 혁신기업 4000개 발굴...그린뉴딜 생태계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태양광 등 6대 유망분야 지원전략 수립
3500억원 투입, 신규 일자리 6만개 창출
소부장 기업 공동 R&D 활성화 지원도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서 세번째)이 22일 서울 을지로 쏘울에너지 회의실에서 열린 에너지혁신기업 지원을 위한 MOU 체결식 후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서 세번째)이 22일 서울 을지로 쏘울에너지 회의실에서 열린 에너지혁신기업 지원을 위한 MOU 체결식 후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했다.>

정부가 2025년까지 '에너지 혁신기업' 4000개를 발굴한다. 태양광 운영·관리와 분산전원 가상발전소, 풍력 지원서비스, 전기차 배터리 관련 서비스 등 6대 유망분야를 선정하고 관련 산업 생태계를 육성한다. 에너지기업 발굴을 위해 이 같은 전략을 편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정부 그린뉴딜 정책에 따라 관련 산업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목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서울 중구 을지로 쏘울에너지에서 에너지 혁신기업 간담회를 개최하고, '에너지혁신기업 지원전략'을 수립·발표했다.

전략은 올해부터 2025년까지 에너지혁신기업 4000개를 발굴·지원하겠다는 목표를 담았다. 산업부는 전략을 바탕으로 이를 통해 새 일자리 6만개를 창출하도록 지원한다. 올해 예산으로 약 1770억원을 편성했다. 2025년까지 총 3500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유망 에너지 혁신기업 육성을 위해 △태양광 운영·관리(O&M) △분산전원 가상발전소 △풍력 지원서비스 △전기차배터리 관련서비스 △에너지신산업 소·부·장 △건물 에너지효율 관리를 6대 핵심 분야로 선정했다. 각 분야별로 에너지혁신기업이 성장하기 위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우선 '태양광 O&M' 육성을 위해 일사량·설비용량·온도 등 표준화된 효율지표를 개발한다. 대형발전소 예측·분석 의무와 효율목표 부과도 추진한다. O&M 전문화를 위해 '태양광 O&M 표준매뉴얼'을 제정한다.

'분산전원 가상발전소' 시장 활성화와 비즈니스 모델 다양화를 위해 '플러스 DR'를 도입한다. 플러스 DR는 재생에너지 최대발전량 시간대에 수요 증가로 대응하는 모델로 시장 다양성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계통 회피비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를 도입한다.

'풍력 지원서비스'는 공공주도 대형 풍력단지 단지설계·사업 타당성 검토 등에 에너지혁신기업 참여를 확대한다. 틈새시장 중심으로 풍력산업 생태계 조성을 추진한다.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지원 사업에 올해부터 2025년까지 450억원을 투입한다.

'전기차 배터리 관련 서비스'를 육성하기 위해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센터와 협력해 사용후 배터리 성능평가·분류체계를 마련한다. 전기차 부품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새 비즈니스 모델 확산을 위한 실증특례 사업도 발굴·지원한다.

이 외에 '에너지 신산업 소부장' 기업 간 공동연구를 활성화하고, R&D가 구매·조달로 연결되는 '수요 연계형 R&D'를 확대한다. '건물 에너지효율 관리' 분야에서는 건물에너지 관리 시스템(BEMS) 표준을 마련하고 데이터 분석을 위한 시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탈탄소화, 분산화, 디지털화로 대표되는 패러다임 변화 속에서 신기술·아이디어로 무장한 에너지혁신기업이 에너지 산업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면서 “정부도 이번 지원전략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