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자산 형성 도와주는 서비스 '버킷리스트' 오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페이, 자산 형성 도와주는 서비스 '버킷리스트' 오픈

카카오페이(대표 류영준)와 카카오페이증권(공동대표 김대홍, 윤기정)이 '버킷리스트' 서비스를 22일 오픈했다.

버킷리스트는 카카오페이가 카카오페이증권과 협력해 마련한 사용자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다. 카카오페이는 서비스로 사용자 건강한 금융 습관 형성을 지원한다는 목표다.

버킷리스트를 이용하려면 카카오페이 앱에서 이루고 목표인 버킷리스트를 만들고 원하는 금액과 주기를 설정하면 된다. 목표 금액이 달성될 때까지 카카오페이가 자동으로 자산을 관리해준다. 일일이 신경 쓰지 않아도 목표금액이 달성될 수 있도록 진행 상태를 체크한다. 매주 모인 금액, 목표달성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빠른 목표 달성을 위해 데이터 분석 기반 자산관리 가이드도 제공된다. '잘 모으기 부스터'는 사용자 주 사용 소비 카테고리를 안내한다. 해당 소비가 발생할 때마다 원하는 금액을 적립해준다. 사용자는 원하는 규칙에 맞게 소비 카테고리와 모으는 금액 단위를 설정할 수 있다. 해당 지출이 발생할 때마다 자동으로 버킷리스트에 설정 금액이 적립된다.

서비스는 카카오페이앱 최신버전(1.10.5) 이상에서 순차 적용된다. 1인당 5개까지 목표를 만들 수 있다. 목표당 개별로 카카오페이증권의 계좌가 각각 개설된다. 버킷리스트 계좌는 전월 실적〃 한도 없이 매주 연 0.6%(세전)가 지급된다. 필요 시 언제든지 출금 또는 해지 가능하다.

카카오페이는 마이데이터 시대를 맞아 단계적으로 자산관리 서비스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사용자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로 개인화된 금융솔루션을 제공한다. 장기적으로 개인과 기업, 금융과 비금융권 간 데이터 교류와 전략 협업으로 마이데이터 생태계를 만들어 갈 예정이다.

이승효 카카오페이 서비스 총괄 부사장은 “카카오페이 '자산관리'는 조회 중심 서비스에서 자산, 지출 분석까지 가능한 서비스로 거듭나며 지난 1월 대비 서비스 사용자 수 20배 성장을 기록했다”면서 “마이데이터 시대에는 사용자의 금융 현황을 통합적으로 조회하고, 사용자 분석을 통해 상황에 맞게 개인화해, 사용자가 필요한 순간에 최적의 상품과 서비스로 연결해주는 3C를 중심 개인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