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립중앙도서관은 디지털리터러시교육협회와 도서관 이용자와 시민 디지털 리터러시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23일 체결했다.

양 기관은 도서관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을 통해 시민들이 새로운 기술과 콘텐츠를 이해하고 활용하는 역량을 높이는 데 협력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국립중앙도서관 이용자를 대상으로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 운영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과정 및 콘텐츠 개발 △공동 추진 사업의 협력 및 지원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양 기관은 25일, 26일, 28일 3일 동안 '인공지능을 활용한 '디지털 시화' 만들기' 행사를 공동 진행한다.

이후 10~11월에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디지털 시민교육',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 등 협력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나아가 대상별 도서관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과정 기획 및 콘텐츠 개발 등으로 협력을 점차 확대해갈 예정이다.

서혜란 국립중앙도서관 관장은 “디지털 사회로 급격한 변화와 코로나19로 인한 비접촉 사회가 심화되면서 도서관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이 계층간·세대간 디지털 격차를 줄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국내 도서관들이 지역사회 주민을 대상으로 다양한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을 개발하고 운영하는데 이번 협력이 좋은 사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사단법인 디지털리터러시교육협회 박일준회장과 국립중앙도서관 서혜란 관장 사진=국립중앙도서관
<(왼쪽부터) 사단법인 디지털리터러시교육협회 박일준회장과 국립중앙도서관 서혜란 관장 사진=국립중앙도서관>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