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없이 시원하게…포스텍·고려대, 주간 복사 냉각 기술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포스텍과 고려대 공동연구팀이 낮 동안에도 주변 대기보다 낮은 온도를 나타내는 복사 냉각 현상을 간단한 방법으로 구현했다.

포스텍은 노준석 기계공학과·화학공학과 교수, 박사과정 이다솔 씨 연구팀이 김진곤 화학공학과 교수, 통합과정 고명철 씨 연구팀, 이헌 고려대 신소재공학과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실리카가 코팅된 다공성 양극 산화 알루미늄을 이용해 에너지 소비가 필요 없는 주간 복사 냉각 기술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실리카가 코팅된 다공성 양극산화 알루미늄을 이용해 에너지 소배가 필요 없는 주간 복사 냉각 기술을 개발한 연구팀. 왼쪽부터 노준석 교수, 이다솔 씨, 김진곤 교수, 고명철 씨
<실리카가 코팅된 다공성 양극산화 알루미늄을 이용해 에너지 소배가 필요 없는 주간 복사 냉각 기술을 개발한 연구팀. 왼쪽부터 노준석 교수, 이다솔 씨, 김진곤 교수, 고명철 씨>

환경 오염, 화석 연료 사용 제한 등 에너지 소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에너지 소비 없이 온도를 낮추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 빌딩 온도를 낮추기 위해 창문이나 벽면에 태양 빛을 반사하거나 원적외선 빛을 흡수·방사함으로써 에너지를 방출하는 구조물을 설치하는 예가 바로 복사 냉각 기술이다. 이처럼 복사 냉각 기술은 물체가 태양으로부터 에너지를 적게 받고, 복사열을 방출함으로써 온도를 낮출 수 있는 기술이다.

복사 냉각 소자와 온도측정결과
<복사 냉각 소자와 온도측정결과>

기존의 냉방 시스템과는 다르게 전기 등의 에너지 소비를 크게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음에도, 복사 냉각 기술은 아직까지는 넓은 면적에 적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연구들이 세계적으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나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공동연구팀은 다공성 양극 산화 알루미늄에 얇은 실리카 박막을 코팅하는 것만으로 태양광이 직접 내리쬐는 환경에서도 주변 대기보다 낮은 온도를 나타내는 냉각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

실험을 통해 최적화된 구조체가 태양 스펙트럼 영역에서 86%의 반사율을, 대기창 영역(8~13μm)에서 96%의 높은 반사율을 가질 수 있음을 검증했다. 또 센티미터(㎝) 크기로 제작된 복사 냉각 소재는 태양이 내리쬐는 낮 동안 최대 6.1℃의 냉각 효율을 보였다.

노준석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복사 냉각 소재는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제작할 수 있다”며 “이제까지 문제가 됐던 면적에 대한 한계를 극복할 수 있어 냉난방 시스템에 적용한다면 환경문제를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 그린사이언스 프로그램,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미래소재디스커버리, 중견연구, 글로벌프론티어, 지역혁신선도연구센터, 리더연구, 교육부 글로벌박사펠로우십 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논문은 최근 에너지 분야 국제 과학 저널인 '나노 에너지(Nano Energy)' 최신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