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라임·옵티머스 수사 의혹 없어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설]라임·옵티머스 수사 의혹 없어야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최근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우리 당에서 연루된 사람이 나타나면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 최고위원은 “곧 출범할 뉴딜펀드 성공과 신뢰 증진을 위해서라도 두 펀드 문제를 철저하게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당에서 목소리를 높이자 청와대도 바삐 움직이기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의혹을 빨리 해소하기 위해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지시했다. 곧바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것도 성역이 될 수 없다”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라임과 옵티머스 사태가 자칫 정치권 비리 게이트로 번질 조짐을 나타내고 있다. 청와대 유력 인사를 포함해 다수의 정·관계 인물이 도마 위에 오르내리는 상황이다. 그러나 워낙 양측 입장이 첨예하게 맞서 있어 국민 입장에서는 혼란만 가중되고 있다. 일방적 주장에 가까운 내용이 마치 사실처럼 번지고 있다. 정치권 여론전도 가열되면서 진실보다는 주장만 난무하고 있다. 명확한 사실 관계없이 사안 자체를 부풀리거나 축소하는 것 자체가 정치 공방일 뿐이다. 문 대통령의 성역 없는 수사는 합당한 언급이고 만약 연루된다면 책임져야 한다는 양 최고위원의 발언도 지극히 상식적 발언이다.

시비는 법정에서 가려져야 한다. 엄정한 검찰 수사가 중요하다. 지금은 관련된 정·관계 인사는 물론 청와대, 정치권 모두 정치 공방을 자제하고 검찰 수사에 협조하는 게 불필요한 의혹을 최소화하는 길이다. 과거 권력형 게이트에 비춰 볼 때 시간이 길어질수록 의혹만 더 불거질 공산이 높다. 정치권과 청와대에서도 성역 없는 조사를 촉구한 이상 검찰 수사에 집중해야 한다. 여론을 호도할 수 있는 불필요한 정치 공방은 자제해야 한다. 검찰도 수사에 속도를 내야 한다. 정치적 입장에 휘둘리지 말고 한 점 의혹도 없도록 수사해야 한다. 수사 방향도 곁가지보다는 진실에 집중해야 한다. 라임과 옵티머스펀드와 관련해 아직도 선의의 피해자가 두 눈 부릅뜨고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