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한국전기안전공사와 해상풍력 기술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S전선은 한국전기안전공사와 해상풍력사업 기술협력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양사는 해상풍력단지 사용 전 검사의 표준화, 해저 케이블의 안전 기준 확보 등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김형원 LS전선 에너지사업본부장은 “그린뉴딜 정책에 따라 해상풍력발전의 활성화가 예상되지만 국내에는 아직까지 해저 케이블 사용과 안전 등에 대한 규정이 없다”며 “전력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관련 규정을 조속히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초고압 해저 케이블은 케이블 업계의 기술력이 집약된 제품이다. 세계적으로 LS전선을 포함해 5개 업체만 제조할 수 있다.

LS전선은 2008년 유럽과 일본 업체들이 과점하고 있던 시장에 진출한 후 10여 년 만에 메이저 업체로 부상했다.

LS전선 측은 “국내외에서 기후 위기 대응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재정 투자 차원에서 해상풍력 투자가 커지고 일정도 앞당겨지고 있다”고 전했다.

김형원 LS전선 에너지사업본부장(오른쪽)과 김권중 한국전기안전공사 기술이사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LS전선>
<김형원 LS전선 에너지사업본부장(오른쪽)과 김권중 한국전기안전공사 기술이사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LS전선>>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