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세계미래포럼서 포스트코로나 답안 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20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세계미래포럼 미래경영콘서트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기업이 나아갈 길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20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세계미래포럼 미래경영콘서트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기업이 나아갈 길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20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세계미래포럼(이사장 이영탁) 미래경영콘서트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기업이 나아갈 길'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120회를 맞는 미래경영콘서트는 세계미래포럼이 주관하는 월례 강연으로 우리나라 각 분야에서 최신 지식과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강사를 초빙해 미래 관련 현안을 분석하고 관련 지식을 전파하기 위한 행사다.

윤대희 이사장은 이 자리에서 대·중소기업 양극화 문제를 짚어보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도입된 정책금융기관의 다양한 제도를 상세히 소개했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4차 산업혁명 확산이 가속화되고 있는 현상에 주목하며, 우리 중소기업들이 단기적으로는 위기 극복이 중요하겠지만 장기적으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기술 혁신에 적극 투자해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을 위한 플랫폼 기관으로 거듭나려는 신보의 혁신 방향과 대표 사례 등에 대해 소개하고 참석자 의견을 듣는 시간도 가졌다.

윤대희 이사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국 경제와 중소기업 미래에 대해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신보도 혁신금융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기업 금융의 미래를 선도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