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해외 선진국 기술지주회사는 어떻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영국, 스웨덴 등 해외 선진국은 다양한 기술사업화와 창업 활성화 정책으로 신산업 창출을 위한 공공과 민간의 협력을 강조하고 있다.

해외 대학 기술지주회사는 지분 확보를 통한 기술사업화 전문회사임 동시에 기술사업화 전문펀드를 동시에 운영하는 사례가 많다. 기술지주회사는 자회사 초기 성장지원 중심으로 활동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최근에는 대학에서 펀드 운용부터 사업 수행까지 기술사업화 전 과정에 걸친 지원시스템을 구축하는 추세다. 대표적으로 미국 시카고대학의 ARCH 디벨롭먼트는 기술이전, 거래에 초점을 맞춰 운영됐으나 벤처펀드를 조성하면서 창업 등 기술사업화를 중심으로 전환했다.

유럽 최고 이공계 대학인 영국 임페리어 컬리지는 일찍이 기술이전조직(TLO)으로 '임페리얼 이노베이션스'를 설립했다. 이후 임페리얼 이노베이션스는 스핀아웃 기업의 자금 조달을 위해 2006년 런던주식거래소 가운데 벤처기업 전문AIM주식시장에 상장, 2600만파운드 투자자금을 조달하기도 했다. 영국 대학 기술지주회사의 주식시장 상장 1호 사례다. 회장은 투자은행 출신의 대학 최고집행책임자(COO)가 겸직하며 최고경영책임자(CEO)는 은행 및 일반기업 출신이다. 팀원도 경험을 갖춘 전문가로 구성됐다.

임페리얼 이노베이션스의 산업계 교류 이벤트 이미지(이미지 출처:임페리얼 이노베이션스 트위터)
<임페리얼 이노베이션스의 산업계 교류 이벤트 이미지(이미지 출처:임페리얼 이노베이션스 트위터)>

스웨덴은 초기 단계 기업 육성 지원을 중심으로 기술사업화가 이뤄지고 있다. IT, 통신 등에 강점을 가진 스웨덴 왕립대학, 의과대학 카롤링카스연구소 등 유수의 대학, 기관 모두 초기 단계 지원이 중심이다.

이지훈 한국기술지주회사협회 사무국장은 “주요국 공공기술사업화 체계의 특징은 지역 중심, 산학연 간 경계 없는 협력, 미래 신산업에의 선택과 집중으로 요약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각 대학 기술지주회사는 자금 조달부터 각 사업단계에 필요한 업무를 지원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국내도 자회사 사업활동에 필요한 투자지원, 마케팅, 경영 여건을 지원해주는 '액셀러레이터'나 '인큐베이터' 활동을 활성화하는 것이 효과적이란 분석이다.

일본은 2014년부터 대학이 벤처투자사를 통해 대학발 창업기업을 육성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교육부가 대학창업펀드를 조성하고 중소벤처기업부가 액셀러레이터 제도 등을 통해 첨단기술 기반 창업과 성장을 지원한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