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하반기 인기상품] 고객에게 만족을 주는 제품이 '인기상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로나19 확산으로 전례 없는 어려움을 겪은 2020년 하반기에도 소비자 선택을 받은 인기상품이 선정됐다. 언제나처럼 올해 하반기에도 수많은 신제품이 등장하고 기존 제품과 함께 시장에서 경쟁을 펼쳤다. 이 중 일부 제품만이 소비자로부터 선택을 받고 인기를 얻었다.

올 한 해 기업들은 힘든 시기를 보냈다. 코로나19로 소비 심리가 극도로 위축됐고 경기가 얼어붙으며 시장도 활기를 잃었다. 내수 시장은 물론이고, 해외 수출도 타격을 받았다. 코로나19 위기는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여 힘든 시기는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서도 소비자 마음을 움직인 제품이 속속 등장했다.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고객 마음을 움직인 제품들이 등장해 얼어붙은 시장에 온기를 보탰다.

2020년 하반기 인기상품으로 선정된 제품들은 인기상품이 되기 위한 핵심 요인을 갖췄다. 고객에 대한 철저한 분석과 이해를 바탕으로 고객이 원하는 것을 찾아내고, 신선한 아이디어에 혁신적인 신기술을 더해 인기상품을 만들었다. 완성된 제품은 고객의 마음을 움직이는 차별화된 마케팅 기법으로 소비자에게 소구했다.

고객 선택을 받은 인기상품은 '고객에 대한 배려와 이해'에서 출발한 것이 특징이다. 제품 기획 단계부터 고객을 가운데에 놓고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만족을 줄 수 있는 상품을 만들었다.

단지 신기술을 적용한 제품이 인기를 얻는 것은 아니다. 제품에 여러가지 새로운 기술을 적용해도 고객이 원하는 기술, 고객에게 유용한 기술이 아니면 의미가 없다. 고객이 원하는 제품은 기존에 주지 못했던 새로운 가치와 효용을 주고, 기존에 느꼈던 불편함을 해소해주는 제품이다. 고객은 시장에 있는 많은 제품 중에서 보다 나은, 보다 필요한, 보다 만족감을 주는 제품을 선택한다.

하반기 인기상품으로 선정된 제품 면면을 보면 고객 만족 중요성을 실감할 수 있다.

삼성전자 QLED 8K TV는 차별화된 8K 고화질의 화면과 인공지능(AI) 화질칩을 통해 기존에 경험하지 못했던 TV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삼성전자 그랑데AI 세탁기와 건조기는 대용량 제품을 선호하는 소비자 요구를 채워줘 인기를 얻었다. LG전자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 플러스는 물을 100℃로 끓여서 사용하는 '트루스팀' 기능으로 코로나19 시대에도 더 많은 사랑을 받았고, '디오스 김치톡톡'은 김치 맛을 살려주는 차별화된 신선기능인 '뉴(New) 유산균김치+' 기능으로 인기가 높았다.

기업간거래(B2B) 시장에서도 인기상품은 두드러졌다. B2B 시장은 인기상품이 되기가 어렵지만, 한 번 인기를 얻으면 오랜 기간 인기가 이어지는 것이 특징이다.

안랩의 엔드포인트 위협 탐지 대응 솔루션 '안랩 EDR', 퀄컴의 모바일플랫폼 '스냅드래곤865플러스', 웹케시의 경리 프로그램 '경리나라' 등이 대표적이다. B2B 시장의 인기상품 중 상당수가 스테디셀러일 정도로 꾸준한 인기를 보여줬다.

제품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마케팅 활동도 인기상품을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 기업은 고객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온·오프라인을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을 펼쳤다. 제품의 뛰어난 기능과 성능을 소개하는 것은 물론 제품을 소비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가치와 만족감 등을 잘 전달한 제품이 인기가 높았다.

최근에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인터넷 기반으로 새롭게 떠오른 채널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마케팅 채널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라이브커머스처럼 마케팅 채널이면서 판매와 유통까지 겸하는 신개념 서비스도 등장했다.

온라인 기반의 마케팅 채널들은 새로운 소비계층으로 떠오른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하는 데 더욱 효과적이다. 기업도 이 같은 트렌드에 맞춰 SNS에서 인기가 높은 인플루언서를 마케팅에 활용하는 등 기존과 다른 시도를 하고 있다. 고객을 보다 정확하게 알기 위해 빅데이터 분석기업과 협력하거나 AI를 적용하는 등 첨단 기술과 연계한 마케팅 활동도 활발하다.

한번 인기상품으로 자리매김하면 소비자 인식에도 강한 이미지를 남긴다. 시장을 주도하는 인기상품은 곧 검증된 제품이라는 인식이 생긴다. 인기상품에 매년 연속으로 선정되는 제품들이 이를 입증한다.

고객 마음을 사로잡은 인기상품은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기가 이어졌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개발한 TV, 스마트폰, 프리미엄 가전제품 등은 해외 소비자에게도 인기가 높다. 이들 제품은 해외 주요 언론매체, 소비자 매거진 등으로부터 높은 평점과 평가를 받으며, 인기 이유를 보여줬다.

인기상품이 늘어날수록 시장이 활성화된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신기술과 신기능을 갖춘 인기상품이 더욱 많이 등장해야 한다.

◆전자신문 '2020 하반기 인기상품' 이렇게 선정했습니다.

전자신문 '2020 하반기 인기상품'은 시장에서 품질과 성능을 인정받고 인기까지 얻은 제품 위주로 엄정하게 선정했다. 판매량과 시장점유율 등 객관적 자료를 토대로 하고, 여기에 전문가 의견과 전문기자 평가, 소비자 반응 및 평가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했다.

전자신문은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본지 기자 추천 외에도 온·오프라인으로 후보작을 접수해 엄격한 심사를 거쳤다.

인기상품 선정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제품별 판매 실적은 물론 가전유통점·할인점·오픈마켓 등 온·오프라인 판매 데이터까지 다양하게 반영했다. 시장조사기관 점유율, 업계 전문가 의견도 인기상품 선정 기준 중 하나로 활용했다.

인기상품 선정은 △고객 만족 △마케팅 우수 △품질 우수 △브랜드 우수 상품으로 나눠 진행했다.

기업소비자간거래(B2C) 기기와 제품은 신기술 적용과 마케팅 능력, 디자인 우수성, 소비자 반응도가 주요 평가 항목이다. 기업간거래(B2B) 상품은 기술력은 기본이고 해당 상품을 적용해 얼마나 가치를 높였는지에 비중을 뒀다. 중소·벤처기업 상품에는 현재 성과는 물론 독창성과 아이디어에 보다 많은 배점을 줬다.

인기상품 선정에서는 '소비자 편의를 높이고, 차별화된 기능을 제공하는 제품은 반드시 성공한다'는 진리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전자신문은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 인기상품을 선정한다. 이를 통해 우수한 제품과 서비스가 시장에서 한층 인정받는 건전한 소비문화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 또 소비자에게 우수 제품을 선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제공하는 데도 비중을 두고 있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