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결제원, 밴 빅데이터 서비스로 소상공인 돕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가맹점 제휴앱 서비스
<가맹점 제휴앱 서비스>

금융결제원이 밴(VAN) 빅데이터 포털 페이지와 제휴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소상공인 가맹점 영업과 매장관리 돕기에 나섰다.

밴 빅데이터 서비스는 일반 가맹점에게 매출 통계 분석, 재방문 고객, 날씨분석 등 다양한 예측 분석 정보를 제공한다.

데이터 서비스 접근이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데이터 활용 장벽을 낮춰 정보 격차를 해소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금결원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오프라인 가맹점 시장과 밴 대리점 영업환경을 지원하기 위해 빅데이터 서비스를 21일부터 시범 실시한다.

금결원이 보유한 약 25억건의 내부데이터와 약 3000만건 외부데이터를 결합해 외부에 제공한다. 중장기로는 일반 가매점이 필요로 하는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 제공, 빅데이터 기반 혁신 서비스를 창출할 계획이다.

또 금융권 공동 데이터 플랫폼 구축 역량을 활용해 영세 가맹점에게 차별화된 수익 창출 기회를 제공하고 동반성장 기회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