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한전, AMI 보급 확대…새해 1200만호 돌파할 듯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주택·아파트 322만5000호 추가 공급
전기요금제 개편·그린뉴딜 정책 효과
2024년 2320만호 보급 목표 달성 총력
코로나 장기화·국회 예산 견제는 숙제

AMI 구성도
<AMI 구성도>

정부와 한국전력이 새해 주택·아파트 322만5000호에 지능형원격검침인프라(AMI)를 공급한다. 내년 누적으로는 1200만호에 AMI가 설치될 예정이다. 10년 동안 지지부진했던 AMI 사업이 그린뉴딜 정책과 전기요금 개편을 맞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업이 전력데이터를 활용한 비즈니스 모델을 적용하고, 주택용 계시별 요금제를 시행할 기반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23일 정부 등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은 내년 주택과 아파트 322만5000호에 가정용 AMI를 보급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과 함께 '가정용 스마트 전력 플랫폼 사업'을 통해 138만5000호에 가정용 AMI를 보급한다. 한전은 단독 주택과 저압아파트 184만호에 가정용 AMI를 설치한다. 산업부와 한전은 올해까지 누적으로 가정용 AMI 879만호에 보급한 바 있다. 내년에는 1201만5000호에 AMI가 설치될 예정이다.

AMI는 양방향 통신이 가능한 지능형 전력계량기다. 전력시스템과 정보통신기술(ICT)을 연동해 실시간 혹은 시간대별로 에너지 사용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기업에서는 AMI에서 생성된 데이터를 활용해 비즈니스 모델을 구상하는데 활용할 수 있다. 최근 전기요금 개편안에서 제시한 주택용 계시별 요금제를 적용하기 위해서도 AMI는 필수다.

정부와 한전은 2024년까지 약 2320만호에 가정용 AMI를 누적 보급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단독주택과 아파트를 합친 2550만호 중 90%에 AMI를 설치하는 셈이다. AMI가 깔리면서 다량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으면 신축 아파트와 재건축·재개발 아파트가 포함된 나머지 230만호에는 민간업체가 수익성을 보고 AMI 보급을 확산할 것으로 본다.

산업부 관계자는 “270만호에는 신축아파트 등 이미 원격검침이 가능한 전력계량기가 깔려 있다”면서 “이를 제외한 230만호는 민간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10년 간 지지부진했던 AMI 사업이 새해부터 본격 속도가 날지 주목된다. 한전은 2010년 AMI 보급 사업에 착수했다. 당초 올해까지 총 2250만호(가정용 1540만호)를 보급할 계획이었지만 국가표준(KS) 인증시험절차 오류와 통신(PLC) 특허소송 등 악재에 시달리면서 보급에 차질을 빚은 바 있다. 그러나 지난 17일 발표된 전기요금 개편안에서 주택용 계시별 요금제를 도입하기로 하면서 보급에 속도가 날 전망이다. 한전은 2024년까지 예정됐던 2250만호(가정용 1540만호)를 보급할 계획이다.

정부도 그린뉴딜 일환으로 '가정용 스마트 전력 플랫폼 사업'을 새해 본격화 한다. 2022년까지 한전이 직접 계약하지 않은 아파트를 중심으로 500만호에 AMI를 보급한다. 새해 전력·가스·열 에너지 빅데이터를 공유하는 '주택 에너지 사용량 데이터 유통 플랫폼 및 서비스 개발' 사업에도 착수하는 등 AMI 데이터 활용방안에 속도를 낸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한 개별세대 방문 제한, 국회의 예산 견제 등으로 인해 AMI 보급이 또다시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 한전이 보급하는 주택용 AMI 보급은 개별세대를 방문해야 한다. 이 때문에 코로나19가 확산하면 보급에 차질이 생길 가능성이 크다. 정부 AMI 사업은 국회 견제가 변수다. 당초 정부는 새해 AMI 225만호(1586억원)를 보급할 예정이었지만, 국회 예산 심의를 거치면서 138만5000호(976억원)로 줄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