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이디산업포럼, '2021 홍콩추계조명전시회' '2022 프랑크푸르트 L+B전시회' 한국관 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전시회 '2021 국제광융합엑스포'와 연계
국내 조명기업 해외시장 개척 지원

2018년 프랑크푸르트 L+B전시회 한국관 전경
<2018년 프랑크푸르트 L+B전시회 한국관 전경>

엘이디산업포럼(위원장 류재만)은 KOTRA가 주관하는 '2021 홍콩추계조명전시회'와 '2022 프랑크푸르트 Light + Buliding 전시회'의 한국관 수행기관에 최종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매년 열리는 '홍콩추계조명전'과 격년 개최되는 '프랑크푸르트 L+B전시회'는 세계적 관심이 집중되는 가장 유명한 조명 분야 국제행사로 국내기업의 참가선호도가 가장 높다. 포럼은 이번 전시회에서 한국관을 구성해 국내 우수기업의 세계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포럼은 국내전시회인 '2021 국제광융합엑스포'와 연계해 단순 홍보지원에 그치는 것이 아닌 기업의 계약 성과를 이끌어내고, 코로나19와 같은 외부요인에 대응하기 위한 특별지원 프로그램을 구성한다. 두 전시회보다 앞서 개최되는 국내전시회에서 '해외바이어 사전초청' '온·오프라인 수출상담회'를 연계 진행해 신규바이어 발굴부터 상담, 계약으로 이어지는 통합 비즈니스 지원모델을 구축할 예정이다. 지난해는 프랑크푸르트 전시회가 취소되고 홍콩 전시회는 온라인 전환돼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이 제한됐다.

류재만 엘이디산업포럼 위원장은 “작년 한 해 코로나19로 인해 포럼에서 수행할 해외전시회 사업이 취소되거나 온라인으로 개최됐다”면서 “이를 대체하기 위해 작년 11월 관련 업계 전시회로는 유일하게 국제광융합엑스포를 개최해 성과를 거뒀다”고 전했다.

그는 또 “세계 톱 전시회인 독일 L+B전시회 한국관 수행기관에 선정된 만큼 한국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2021 국제광융합엑스포'를 성공 개최하기 위해 해당국 무역관과 전시주최자들과 긴밀히 협업해 한국기업과 해외바이어의 수출계약 달성을 지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