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유튜브 뒷광고 방지' 등 적극행정 직원 2명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공=공정위]
<[제공=공정위]>

공정거래위원회는 14일 2020년 4분기 적극행정 우수 공무원 2명을 선정해 포상했다.

유튜버가 경제적 대가를 받은 경우 그 사실을 공개하도록 규정을 정비해 '뒷광고'를 방지한 김건주 사무관, 지자체·경찰과 불법 방문판매업체 합동점검을 한 배문성 서기관이 우수 공무원으로 뽑혔다.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에는 공정거래위원장 표창과 성과급 최고등급, 포상휴가 등이 주어진다.

유재희기자 ryu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