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0만원대 수입 세단'…폭스바겐, 2021년형 제타 사전계약 실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폭스바겐코리아는 상품성을 강화한 2021년형 제타 사전계약을 15일부터 개시한다고 밝혔다. 다양한 할인 혜택을 더하면 2400만원대부터 구매할 수 있다.

폭스바겐 2021년형 제타.
<폭스바겐 2021년형 제타.>

2021년형 제타는 앞좌석 통풍 시트와 뒷좌석 열선 시트, 파노라마 선루프(프레스티지 트림) 등 기존 론칭 에디션 장비를 그대로 탑재하고, 일부 편의 장비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했다.

모든 트림에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프론트 어시스트 및 긴급 제동 시스템, 사각지대 모니터링 및 후방 트래픽 경고 시스템을 포함하는 기존 운전자 보조 시스템에 차선 유지 보조 장치인 레인 어시스트를 추가했다.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IB3도 적용했다. 스마트폰과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를 무선으로 연결하는 무선 앱 커넥트 기능도 지원한다. 한국형 내비게이션을 탑재한 8인치 멀티 컬러 터치 스크린 디스플레이, 타입-C USB 슬롯도 갖췄다.

폭스바겐 2021년형 제타.
<폭스바겐 2021년형 제타.>

프레스티지 트림은 디지털 콕핏을 제공한다. 향상된 가시성과 연결성을 물론 지도와 운전자 보조 기능 등 주요 주행 정보들을 보여준다. 파워트레인은 4기통 1.4 TSI 가솔린 터보 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했다.

가격은 프리미엄 2949만8000원, 프레스티지 3285만1000원이다. 폭스바겐 파이낸셜 서비스 이용 시 10% 할인에 차량 반납 보상(최대 200만원) 혜택을 더하면 프리미엄 2450만8000원, 프레스티지 2752만1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고객 인도는 2월부터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