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차관급 인사 단행...권익위 부위원장에 이정희 전 한전 상임감사 내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보2차장에 김형진 서울시 국제관계대사, 김현종 안보2차장은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로 이동
대통령비서실 제도개혁·중소벤처·농해수 비서관에 각각 이신남·이병헌·정기수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 이정희 전 한국전력공사 상임감사위원을 내정하는 등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정의용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이 외교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됨에 따라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외교안보특보로 이동했다. 안보실 2차장에는 김형진 서울특별시 국제관계대사를 발탁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 이정희 전 한국전력공사 상임감사위원, 국가안보실 제2차장에 김형진 서울특별시 국제관계대사,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에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이정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내정자. 청와대 제공
<이정희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내정자. 청와대 제공>

이정희 신임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은 대한변호사협회 부협회장과 광주지방변호사회 회장, 한국전력공사 상임감사위원 등을 역임한 법조인이다. 강 대변인은 “형사·민사·행정소송 등 다양한 분야의 사건을 맡은 경험과 풍부한 공익활동을 바탕으로 집단갈등 조정·중재 능력 및 소통역량도 뛰어나다는 평가“라고 소개했다.

김형진 국가안보실 2차장 내정자. 청와대 제공
<김형진 국가안보실 2차장 내정자. 청와대 제공>

김형진 신임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외교부 북미국장, 차관보, 청와대 외교비서관 등 핵심보직을 역임한 외무 공무원 출신이다. 강 대변인은 “한미 현안 및 북핵 문제 등에 해박하고 미국과 중국과의 외교 경험과 전문성을 갖추고 있어 국가안보실 제2차장으로서 맡은 바 현안을 해결하고 외교·통일 정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현종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 내정자. 청와대 제공
<김현종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 내정자. 청와대 제공>

김현종 신임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대미협상 및 외교·통상 전문가다. WTO 재판관, 통상교섭본부장, 주 유엔대사를 지냈다. 문재인 정부 국가안보실 제2차장 등으로 재직하면서 미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한미 FTA 개정, 미사일지침 재협상 타결 등 안정된 한미협력체제를 구축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비서실 비서관 인사도 실시했다.

이신남 대통령비서실 제도개혁비서관 내정자. 청와대 제공
<이신남 대통령비서실 제도개혁비서관 내정자. 청와대 제공>

제도개혁비서관에 이신남 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임명했다. 국정기록비서관실 행정관과 춘추관장실 선임행정관을 지냈다.

이병헌 대통령비서실 중소벤처비서관 내정자. 청와대 제공
<이병헌 대통령비서실 중소벤처비서관 내정자. 청와대 제공>

중소벤처비서관에 이병헌 중소기업연구원장이 발탁됐다. 한국기술교육대 산업경영학부 교수와 한국전략경영학회장, 기술경영경제학회장을 지냈다. 현 동반성장위원회 공익위원, 광운대 경영학부 교수다.

정기수 대통령비서실 농해수비서관 내정자. 청와대 제공
<정기수 대통령비서실 농해수비서관 내정자. 청와대 제공>

농해수비서관에는 정기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정책보좌관이 선택됐다. 사단법인 한국농업경영인경기도연합회 사무국장과 지역농업네트워크협동조합 전무, 사단법인 국민농업포럼 상임이사를 역임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