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큐레이팅 로봇 '큐아이', 국립국악원 등에 확대 배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큐레이팅봇(큐아이) 배치 및 서비스 제공 모습
<큐레이팅봇(큐아이) 배치 및 서비스 제공 모습>

문화체육관광부가 21일부터 인공지능(AI) 기반 문화전시 안내 로봇 '큐아이'를 국립국악원,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립태권도박물관에서 선보인다.

국립국악원에서는 큐아이가 관람객이 소리 형태의 국악콘텐츠를 직접 보고 경험하며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동영상으로 설명하고 동행 안내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는 어린이들이 아시아의 역사와 문화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상호 작용할 수 있는 맞춤형 콘텐츠를 선보인다.

국립태권도박물관에서는 국내외 방문객에게 세계 속 태권도 역사를 설명하고 무예도보통지(조선 후기의 무예 훈련 교범)를 다국어로 안내한다.

큐아이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문화향유 지원 서비스를 강화했다. 우리 국악의 역사를 설명할 때 다국어 음성안내뿐만 아니라 수어 영상 해설 서비스를 제공한다. 모든 안내와 문화해설 진행 시 음성과 함께 자막을 동시에 만나볼 수 있게 했다. 관람객이 원하는 특정 지점까지 관람객과 동행해 안내한다.

2018년부터 도입된 전시안내 로봇 큐아이는 박물관, 도서관, 문화전시 공간 등 현재까지 9곳에 12대가 배치, 문화 분야에 특화된 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2024년까지 문화전시 공간 29곳에 큐아이 40여대를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문화데이터와 인공지능, 자율주행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융·복합한 '큐아이'를 다양한 문화전시 공간에 지속 확대 배치해 국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