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가 핑그르르"...삼성, 회전 카메라폰 후속작 나오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올해 '회전형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A80' 후속작이 나올까. 사진=삼성전자
<올해 '회전형 카메라'를 탑재한 '갤럭시A80' 후속작이 나올까. 사진=삼성전자>

네덜란드 IT 매체 갤럭시클럽은 21일(현지시각) 삼성이 갤럭시A80 후속작 '갤럭시A82 5G'를 개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모델 번호 'SM-A826B'는 회전식 카메라 모듈을 특징으로 하는 '갤럭시A80' 후속작으로 추정된다. 갤럭시A80은 별도 전면 카메라 없이 후면 4800만화소 카메라로 셀프 사진과 영상 촬영이 가능한 제품이다.

2019년 출시된 '갤럭시A80'. 회전하는 카메라가 적용됐다. 사진=삼성전자
<2019년 출시된 '갤럭시A80'. 회전하는 카메라가 적용됐다. 사진=삼성전자>

준프리미엄급 갤럭시A80은 2019년 출시됐다. 삼성 스마트폰 최초로 동일한 카메라를 전후면 촬영에 모두 이용한다. 셀카 모드를 켜면 화면 상단이 올라오면서 카메라 모듈이 전면으로 회전한다. 고화소 카메라를 앞뒤로 사용할 수 있다.
 
갤럭시A80은 회전식 카메라 모듈로 전면에 노치나 홀이 없는 '풀스크린'을 구현했다.

'갤럭시A80'은 회전 카메라로 풀스크린을 구현했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A80'은 회전 카메라로 풀스크린을 구현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이 모델 번호 'SM-A826B'에 전작과 유사한 폼팩터를 적용할지는 불분명하다. 업계는 삼성이 더 이상 회전식 모듈을 이상적으로 생각하지 않는 경우 표준 카메라가 적용될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지난해 '갤럭시A81'로 추정됐던 스마트폰이 '갤럭시노트10 라이트'로 출시된 바 있다. 따라서 현재 개발 중으로 알려진 이번 기기가 갤럭시A82가 될 것이라고 속단하는 것은 이르다는 판단이다.
 
현재 갤럭시A82는 개발 초기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의 공식 발표는 빨라도 올해 하반기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