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넷, 인공지능교육 기업부설연구소 설립...AI 기반 에듀테크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휴넷 로고
<휴넷 로고>

휴넷(대표 조영탁)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로부터 기업부설연구소 '인공지능교육연구소' 설립 인가를 받았다고 8일 밝혔다.

휴넷은 2016년부터 에듀테크 기반 교육 솔루션에 지속적으로 투자하며, 데이터 및 인공지능(AI) 분야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해 왔다. 이번 기업부설연구소 설립 인가를 통해 에듀테크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구소장은 현 휴넷 DT랩 이용인 전무가 맡았다.

인공지능교육연구소는 차세대 교육시스템인 '랩스(LABS)'에 적용된 AI 튜터와 AI 큐레이션, AI 기반 문장 유사성 분석에 대한 고도화 작업과 인공지능과 교육을 결합한 다양한 연구과제를 수행한다. △학습 및 교육 주제의 대화형 챗봇 △초 개인화 학습 비서 △최고경영자(CEO) 코치 △빅데이터 기반 교육 콘텐츠 추천 및 학습 분석 솔루션 △AI 디자이너·개발자 △메타버스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개발 등이 예정됐다. 인공지능교육연구소의 연구개발 결과물은 향후 특허 출원을 계획했다.

조영탁 대표는 “인공지능교육연구소는 휴넷이 한 단계 진화된 에듀테크 전문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구심점이 될 것”이라며 “교육 선도기업으로서 AI 기술을 통해 교육의 질을 높이고, 학습자의 교육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매진하겠다”고 전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