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박원순 피해여성께 사과…일상복귀 지원 위해 만나서 대화하고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8일 박원순 사건 피해자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전날 김진애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박 전 시장 성추문을 두고 박 후보의 명확한 입장을 요구한 바 있다.

박 후보는 이날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 캠프에서 여성정책 브리핑을 갖기 앞서 “박원순 전 시장과 관련해, 피해 여성께 다시 한 번 진심어린 사과를 대신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 분께서 조속히 일상으로 돌아오실 수 있도록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피해자 일상 복귀를 어떻게 지원할 것인지'를 묻자 박 후보는 “그분이 우리 사과가 충분하다고 생각하는 시점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그때 직접 만나서 대화를 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날 박 후보는 여성 경력단절 예방과 유리천장 해소 등의 내용을 담은 정책을 발표했다.

△'경력단절 후 재취업 지원'에서 '경력단절 예방'으로 전환 △'워킹맘 지원'에서 '남녀 모두를 위한 일-생활 균형'으로 전환 △중소기업의 일하는 방식 혁신과 일-생활 균형에 대한 지원으로 전환 등을 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가족돌봄 차별금지 가이드라인 설정 △경력단절 예방을 위한 공적 돌봄서비스 확대 △남성육아휴직 통계 공표 및 우수 기업 인센티브 제공 △노동자에 대한 차별 금지 등에 관한 조례 제정 및 캠페인을 서울시가 선도적으로 하기로 했다.

박 후보는 “서울시와 서울시 산하 공공 기관의 공공 구매 금액 중 일정 부분을 여성 기업에게 할당하는 여성기업 의무 구매 비율 제도를 도입하고 여성 창업 활성화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 내 양성 평등 체계 구축을 통한 유리천장 해소를 위해 성평등임금공시제를 이미 시행 중인 서울시 산하기관은 물론 서울시 민간 위탁기관 등에도 확대해서 적용하고, 민간 기업이 공시제를 도입할 경우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24시간 전방위 여성 안전보장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향후 5년 내 여성 1인가구 전체에 스마트 안심 호출기 지급 △1인 가구 밀집지역과 대학가 주변 하숙집 밀집 지역의 골목길에 경찰관 상시순회 △안심귀가 스카우트 추가 증원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상설 운영되는 젠더 폭력 예방 및 피해자 지원센터 지원도 강화하기로 했다. △불법촬영 방지를 위한 공공화장실 점검 확대 △여성 혐오 범죄예방을 위한 서울시 캠페인 연중 실시 △젠더폭력 피해여성들의 심신 안정과 사회복귀를 위한 상담지원 프로그램 24시간 운영 △가정폭력 피해자 지원센터 증설 △여성권익담당관과 별개로 여성폭력예방팀 신설 △24개 성폭력 피해 지원기관의 컨트롤 타워 신설 등 대안을 제시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