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R로 미래의 용산공원 미리 만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VR로 미래의 용산공원 미리 만난다

미래의 용산공원을 가상현실(VR)로 집에서도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는 VR 용산공원 서비스를 15일부터 개시한다고 밝혔다.

VR 용산공원은 조성계획(안)을 토대로 제작됐다. 벚꽃가로, 호수, 산마루길 및 초원 등, 공원의 주요지점 10개소를 감상할 수 있다. 공원 한복판에 서 있는 것처럼 360도 가상현실을 구현하고, 공원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항공뷰 2개소를 제공한다.

용산공원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접속 가능하다. 이달 장교숙소 5단지를 시작으로 다음 달 부터는 녹사평역 용산공원 플랫폼과 국립중앙박물관의 VR 체험존에서도 만날 수 있다. VR 체험존은 기존 전시물들과 연계되어 방문객들의 공원에 대한 이해도 돕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국민 참여단 논의활동에 VR 용산공원을 적극 활용하고, 온라인 누리집과 VR 체험존을 통해 접수되는 다양한 의견들도 폭 넓게 수렴할 계획이다. 용산공원 조성계획은 연말 최종 확정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많은 국민들이 가상현실을 통해 용산공원의 모습을 더욱 선명하게 상상해 볼 수 있게 되었다”면서 “국민들과 함께 공원을 조성하는데 있어 VR 용산공원이 중요한 소통 플랫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