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여기어때, 코로나 극복 위한 국내숙박 공동마케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안승희 11번가무형상품담당(오른쪽)과 모상필 여기어때 부대표.
<안승희 11번가무형상품담당(오른쪽)과 모상필 여기어때 부대표.>

11번가(대표 이상호)가 국내 대표 종합숙박·모바일티켓 플랫폼 '여기어때'와 함께 코로나19로 주춤했던 국내여행의 활성화를 위한 공동마케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4월 1일부터 11일까지 여기어때 프리미엄 숙소 큐레이션 '블랙' 상품 전용 1만원 중복 할인(10만원 이상 상품 구매 시 적용)쿠폰을 발급하는 단독 프로모션을 시작한다. 해비치 호텔 앤 리조트, 롯데리조트 속초, 르네블루 바이 워커힐, 여수 슈가 브리움 리조트 등 여기어때가 엄선한 숙소 100여종을 합리적인 가격에 예약할 수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내 허니문, 주말 호캉스, 한달살기 등 새로운 형태의 국내여행 수요가 늘어나며 11번가 내 국내숙박 카테고리 거래액은 서서히 회복흐름을 타고 있는 추세다. 1년 중 봄맞이 숙박 예약이 늘어나는 시즌인 3월 첫 3주간 국내숙박 카테고리 거래액은 코로나 이전인 2019년 대비해 올해 약 32% 늘어나며 회복세를 되찾았다.

이러한 흐름에 발맞춰 올 한해 11번가와 여기어때는 11번가에 입점한 여기어때의 호텔, 펜션, 게스트하우스 등 전국 1만3000여개 숙박 상품과 연계한 △'월간십일절' 프로모션 △'라이브11' 라이브방송△'선물하기' 숙박상품 개발 등 양사 공동 협업과제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지난 25일 서울시 중구 11번가 본사에서 11번가 안승희 무형상품 담당과 여기어때 모상필 부대표가 각 사 대표로 참석해 전략적 비즈니스 파트너십(JBP)을 맺었다.

안승희 11번가 무형상품 담당은 “다가오는 5월 가정의 달과 여름휴가 시즌에 국내여행을 계획 중인 고객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양질의 국내 숙박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며 “11번가 내 판매 중인 여기어때 숙박 상품을 보다 활성화시킬 수 있는 서비스 방안과 고객 혜택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