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차세대 ERP 도입..내년 1월까지 전 법인 적용 목표

삼성전자 N-ERP 시스템
<삼성전자 N-ERP 시스템>

삼성전자가 차세대 전사자원관리(ERP) 시스템 'N-ERP'를 개발 완료하고 내년 1월까지 전 세계 법인에 순차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삼성전자 N-ERP는 △대용량 데이터 처리를 위한 시스템 성능 향상 △소비자 직접 판매(D2C) 등 새로운 비즈니스 대응을 위해 유연한 아키텍처·프로세스 구축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업무 의사결정 지원과 광학적 문자 판독(OCR)을 활용한 업무 자동화 등 신기술 도입을 특징으로 한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비즈니스 등장과 융·복합화 등 미래 경영환경 변화를 지원할 수 있는 혁신 플랫폼을 마련하기 위해 전문 ERP 솔루션 패키지를 기반으로 30개월간 이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동·서남아시아와 중국 법인에 우선 적용됐고 내년 1월까지 전 세계 법인에 순차 도입될 예정이다.

ERP는 기업 물적, 재무적 자원을 통합 관리해 경영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하고 업무 처리를 효율적으로 돕는 시스템이다.

N-ERP는 데이터 처리와 분석 속도 향상을 위해 '인-메모리 데이터베이스' 시스템을 적용했다. 대용량 하드웨어를 병렬연결로 추가해 비즈니스 확대에 따른 급속한 데이터 증가에도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최근 온라인 판매 확대에 따른 대량의 소비자 주문 현황과 전체 공급망 상황을 실시간 분석할 수 있다.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상세한 경영 시뮬레이션도 가능해 임직원 합리적 의사결정을 돕는다.

새로운 비즈니스를 지원하고 미래 경영환경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시스템 유연성을 강화하고 프로세스도 효율화했다. 사내외 시스템 간 데이터를 실시간 연계해 내외부 조직 전체 협업이 효과적으로 이뤄지도록 설계했다. 클라우드 기반 전문 솔루션을 도입해 다양한 업무 환경에서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업무를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외에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머신러닝, 문자를 인식할 수 있는 OCR, 채팅으로 업무처리를 돕는 챗봇 등 프로세스 자동화 플랫폼을 구축해 임직원이 핵심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문성우 삼성전자 경영혁신센터장 전무는 “최신 기술 기반 ERP 시스템 구축은 글로벌 기업 중에서 선도적인 사례”라면서 “N-ERP는 삼성전자의 디지털 혁신을 받쳐줄 가장 중요한 플랫폼으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철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