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파운드리, 차량용 반도체 포트폴리오 확장...0.13㎛ e-플래시 양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키파운드리, 차량용 반도체 포트폴리오 확장...0.13㎛ e-플래시 양산

키파운드리가 차량용 반도체 파운드리 서비스를 확장했다. 차량용 반도체 규격인 AEC-Q100 인증을 만족하는 첫 번째 0.13마이크론 임베디드 플래시 공정을 적용한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현상 해소에 도움을 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6일 키파운드리는 차량용 반도체 파운드리 솔루션인 0.13마이크론(㎛) 임베디드 플래시 공정 기술을 개발했다.

이미 회사는 소비자 제품용으로 개발한 1세대 0.13마이크론 임베디드 기술을 5년 이상 양산하고 있었다. 이번에 개발한 2세대 0.13 마이크론 기술은 차량용 반도체 생산에 활용할 수 있도록 'AEC-Q100 1등급' 신뢰성 기준에 맞춰 개발됐다.

자동차 전자장치 부품 신뢰성 시험 규정인 AEC-Q100 1등급은 125℃ 고온에서 반도체 칩 기능이 10년 이상 정상적으로 동작해야 한다. 또 플래시 속에 저장된 모든 정보를 10년 이상 유지해야 하는 상당히 까다로운 기준도 있다.

키파운드리는 자체 특허인 '사이드월 셀렉티브 트랜지스터 셀(SSTC)' 구조와 각종 노하우를 결합, AEC-Q100 1등급 신뢰성 테스트를 모두 통과했다. 또한 플래시 설계에서 'ECC'라는 장치를 추가해 오류를 최소화하고 신뢰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이번 제품은 회사가 임베디드 플래시 공정을 이용해 생산한 첫 번째 차량용 반도체다. 국내 고객사 하이패스 단말기 마이크로컨트롤러유닛(MCU)에 첫 적용됐고, 올해 본격 양산한다.

키파운드리 청주 팹. <사진=키파운드리>
<키파운드리 청주 팹. <사진=키파운드리>>

향후 차량용 터치 집적회로(IC), 무선충전 IC 등 다양한 제품에 이 공정이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 아울러 저전력 사물인터넷(IoT) 기기용 반도체 생산에도 적용이 가능하다.

회사는 2세대 제품 개발에 이어 3세대 0.11마이크론 임베디드 플래시를 개발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태종 키파운드리 대표는 “"최근 차량용 반도체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가운데 새로운 공정이 양산에 적용돼 기쁘다"며 “키파운드리는 그 동안 축적해온 기술로 차량용 반도체 제품 비중을 지속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