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기대 큰 '5G모듈' 국산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민·관이 힘을 합쳐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용 모듈 국산화에 착수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최근 시작한 '5G 모듈 산업 생태계 활성화' 사업이 그것이다. 사업을 수행하는 에이엠텔레콤 컨소시엄에는 클레버로직, 파트론, 우리넷 등 통신 모듈 분야 중소기업들이 참여한다. 5G 모듈은 폐쇄회로(CC)TV, 로봇, 센서와 같은 다양한 사물인터넷(IoT) 기기 등에 탑재돼 통신을 위한 모뎀과 연산장치(AP) 역할을 동시에 하는 핵심 부품이다. 5G 이통망과 무선 주파수를 이용해 통신하며, 기기에 대한 명령을 제어하거나 데이터를 전송한다. 5G 서비스를 원활하게 운용하기 위한 핵심 부품인 셈이다.

그러나 외산이 시장을 주도함으로써 국내 기업은 고가 제품 구매, 사후 지원, 라이선스 비용을 부담하는 등 국산화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주목되는 것은 삼성전자가 전용 칩셋을 개발, 공급한다는 사실이다. 삼성전자는 5G 통합 칩셋인 '엑시노스 980'을 기반으로 모듈 전용 칩셋을 개발, 컨소시엄에 공급한다. 컨소시엄은 이를 기반으로 모듈 회로 설계, 구동시스템 개발, 레퍼런스 보드 및 디바이스 개발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핵심 칩셋 공급으로 이번 사업이 결실을 맺을 수 있는 가능성이 짙어졌다. 특히 대·중소기업 협업을 통해 5G 기업간거래(B2B) 서비스 활성화의 기폭제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번 사업으로 5G 전용 단말 가격을 낮추는 것은 물론 국내 5G 생태계 활성화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등 사업을 준비하는 기업은 저렴한 국산 5G 모듈을 공급받아 전용 단말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 결단에 박수를 보내는 이유다. 삼성전자는 국산 5G 모듈 전용 칩셋 수요 예측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개발을 최종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당장 눈앞의 매출과 수익보다는 국내 산업 생태계를 위한 중장기적인 결정이라는 점에서 앞으로도 이런 사례는 더욱 많아져야 할 것이다.

et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