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비아 'g클라우드', 중기 '클라우드 바우처' 제품 5년 연속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가비아 'g클라우드', 중기 '클라우드 바우처' 제품 5년 연속 선정

가비아(대표 김홍국)는 '클라우드 이용지원(바우처) 사업' 공급기업에 5년 연속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디지털 전환을 고려하는 중소기업이라면 최대 80% 정부 지원금을 받고 가비아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클라우드 이용지원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국내 중소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가비아는 보안인증을 획득한 서비스형인프라(IaaS) 클라우드인 'g클라우드'를 제공한다. 수요기업이 g클라우드를 도입할 경우 오는 12월말까지 최대 1550만 원 한도 내에서 이용료의 80%를 지원받을 수 있다.

가비아 g클라우드는 서버와 스토리지, NAS, 로드밸런서 등 클라우드 인프라 도입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기업의 요구 사항에 맞게 다양한 방식으로 인프라를 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외에도 보안, 매니지드 서비스 등 부가적인 서비스를 한 곳에서 올인원(all-in-one)으로 이용할 수 있어 관리가 간편하다.

가비아 관계자는 “g클라우드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정부 이용료 지원 기간이 종료된 후에도 20%를 지속 할인한다”며 “국내 중소기업·소상공인의 디지털 전환을 돕는다는 사업 취지에 맞춰 고객들이 클라우드 서비스에 잘 적응하고 합리적인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