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O랩스·한국전기차산업협회, 전기차 데이터 생태계조성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심상규 AMO랩스 대표(왼쪽)와 박재홍 한국전기차산업협회장은 전기차산업을 전후방에서 동시 지원하는 등 전기차 데이터 생태계 조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심상규 AMO랩스 대표(왼쪽)와 박재홍 한국전기차산업협회장은 전기차산업을 전후방에서 동시 지원하는 등 전기차 데이터 생태계 조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블록체인 전문기업 AMO랩스는 한국전기차산업협회와 전기차 데이터 생태계 조성·발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한국전기차산업협회가 보유한 전기차 데이터를 AMO랩스 'AMO 블록체인'에 적용하는 등 전기차 데이터 플랫폼을 공동 구축할 계획이다. 향후 전기차 모빌리티, 비즈니스, 배터리, 차량 상태, 운행 정보 등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활용하는 플랫폼을 제공, 전기차 산업을 전후방에서 동시 지원하기로 했다.

심상규 AMO랩스 대표는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라 배터리 신뢰성과 경제성 확보를 위해 서비스 개념이 확장되고 있고 그 중심에 배터리 데이터가 있다”며 “다양한 전기차 데이터를 안전하게 관리하고 편리하게 공유하기 위한 블록체인 데이터 플랫폼을 통해 '전기차 데이터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AMO랩스는 지난 2018년 보안기업 펜타시큐리티로부터 독립해 창립한 블록체인 전문기업이다. AMO 블록체인을 통해 자동차 운행 정보, 전기차 배터리 정보 등을 수집하고 활용하는 블록체인 데이터 플랫폼을 제공한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