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2.7GW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국내 44개 기업과 연합전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해상풍력산업 활성화 MOU
신안 1.5GW·전북 서남권 1.2GW 구축
두산重·대한전선·삼강엠앤티 등 참여
기술·정보 공유로 해외 공동진출 타진

한국전력은 15일 서울 서초구 한전 아트센터에서 국내 해상풍력 관련 44개 기업과 해상풍력산업 활성화를 위한 협력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첫째줄 왼쪽에서 7번째)과 각 기업 대표들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한국전력은 15일 서울 서초구 한전 아트센터에서 국내 해상풍력 관련 44개 기업과 해상풍력산업 활성화를 위한 협력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첫째줄 왼쪽에서 7번째)과 각 기업 대표들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한국전력이 국내에 2.7GW 규모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두산중공업·대한전선·삼강엠앤티 등과 협력해 국내 해상풍력 시장을 확대하고 향후 해외 시장까지 동반 개척하겠다는 의지다. 한전은 그간 해외에서 이룩한 대규모 사업, 풍부한 연구개발(R&D)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나라가 해상풍력 5대 강국으로 도약하는 데 일조하겠다고 강조했다.

한전은 15일 서울 서초구 한전 아트센터에서 국내 해상풍력 관련 44개 기업과 '해상풍력산업 활성화를 위한 협력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이같이 밝혔다.

한전은 이날 행사에서 국내에서 2.7GW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한전 해상풍력사업단은 전남 신안군에 1.5GW, 전북 서남권에 1.2GW 규모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한전은 국내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공언하면서 국내 업체와 함께 시장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종갑 한전 사장을 비롯해 두산중공업·대한전선·삼강엠앤티 등 총 44개 해상풍력 관련 기업 대표가 참석했다. 참여사들은 국내 해상풍력 공급망과 인프라 조기 구축을 위한 협력에 뜻을 모았다. 국내 해상풍력 산업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서는 개별기업 투자 확대와 함께 기업 간 기술·정보 공유가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한전은 그간 해외에서 쌓아온 경험과 R&D 등을 기반으로 국내 기업과 함께 해외 시장에도 진출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한전은 실제 2007년부터 신재생에너지 개발 역량을 쌓아왔다. 해상풍력 개발과 건설, 운영, 철거 전 주기 단계에서 기술력을 키워왔다. 해외에서 민자발전사업자(IPP) 또는 사업개발자(디벨로퍼·developer)로 참여해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벌였다.

지분 100%를 투자해 사업개발부터 건설, 운영까지 전 과정을 단독으로 추진한 요르단 푸제이즈 풍력사업(89.1㎿ 규모)이 대표 예다. 약 1GW급 대규모 풍력단지를 15년 이상 장기간 성공적으로 운영해 온 중국 풍력사업도 성공 사례로 꼽힌다. 국내에서는 국내 최초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실증사업(60㎿)을 준공해 해상풍력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했다. 제주 한림해상풍력 사업(100㎿)은 현재 주요계약 체결 단계에 있다.

해상풍력 관련 R&D로 기술력도 축적했다. 한 예로 기존 90일이 소요되던 해상풍력 발전기 설치기간을 3일로 줄인 '해상풍력 일괄설치시스템'과 해상풍력 하부기초를 빠르게 설치할 수 있는 '석션버켓' 기술을 자체 개발했다.

세계 '유틸리티(Utility) 기업(전력·가스·수도 등 사회 인프라 서비스를 공급하는 기업)'도 신재생 발전사업에 참여하는 상황에서 한전도 글로벌 경쟁에 뛰어들어야 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세계 해상풍력 1위 업체인 덴마크 오스테드는 물론 이탈리아 에넬(Enel), 프랑스 EDF, 스페인 이베르드롤라(Iberdrola)도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참여한다. 에넬과 EDF, 이베르드롤라는 2019년 기준 50~120GW 규모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구축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한국전력의 대규모 해외사업 경험과 수준 높은 송배전 기술, 풍부한 R&D 자산을 바탕으로 국내 해상풍력산업 발전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