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병원, '데이터 중심병원' 사업으로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 기반 마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브란스병원 전경
<세브란스병원 전경>

세브란스병원이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을 통해 빅데이터 연구지원 포털과 원내 빅데이터 분석실을 구축하고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한 다기관 공동연구 기반을 마련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15일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의 1차년도(2020년) 우수 컨소시엄으로 선정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을 방문해 성과 시연을 참관했다.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은 병원별로 쌓여있는 의료데이터를 공유·개방해 산·학·연이 혁신 의료기술 연구·개발에 활용할 수 있도록 생태계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사업 첫 해 5개 컨소시엄이 데이터 중심병원으로 지정됐다. 활용모델 확산을 위해 올해부터 전문병원이 포함된 2개 컨소시엄이 신규 지정됐다.

복지부는 데이터 중심병원을 기반으로 실제 의료연구 활용 성과 창출을 촉진하기 위해 2022년부터 데이터 중심병원, 국립암센터,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50여 개 기관이 참여하는 한국형 K-Cancer(암) 통합 빅데이터 구축을 추진 중이다.

세브란스 컨소시엄은 고품질 의료 빅데이터 기반 개방형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2.1페타바이트(PB) 규모 '빅데이터 통합분석지원포털(SOBIG)'을 내·외부 연구자와 기업에게 제공했다. 코로나19 대시보드를 구축해 진료·검사 및 예방접종 현황을 의료진이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보건의료정보정책 연구를 위한 기초자료로도 활용하도록 지원했다.

컨소시엄 참여기업은 다양한 데이터가 결합된 심층연구용 특화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성과를 내고 있다. 메디웨일은 망막사진 분석을 통해 안질환 뿐만 아니라 심혈관질환, 당뇨 등 전신질환까지 예측·진단하는 인공지능 의료진단기기인 '닥터눈'을 개발했다. 레몬헬스케어는 모바일 앱 기반 비대면 진료서비스 개발을 통해 내원 환자에게 진료전 설문을 배포해 주요 의료정보를 미리 수집하고 전자의무기록(EMR)을 연계해 병원 내 대기시간 단축 및 진료의 질 향상에 기여했다.

권 장관은 “의료데이터 중심병원이 방대한 병원 의료데이터를 외부연구자 및 산업계가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연결다리 역할을 해달라”며 “우리나라 바이오헬스산업 발전과 혁신적 의료기술 개발에 중추적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