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1분기 영업익 3468억..."카메라 모듈·기판 호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이노텍, 1분기 영업익 3468억..."카메라 모듈·기판 호조"

LG이노텍이 카메라 모듈과 기판 소재 사업 호조에 힘입어 1분기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는 지난 1분기 매출 3조703억원, 영업이익 3468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55.6%, 영업이익은 97.3% 증가한 수치다.

회사 관계자는 “1분기는 계절적 비수기와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고성능 제품이 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광학솔루션사업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 증가한 2조2593억원을 기록했다. 스마트폰용 트리플 카메라, 3D센싱 모듈 등 고부가 제품 판매가 증가했다고 LG이노텍은 설명했다.

기판소재사업도 칩온필름(COF) 신모델 공급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한 3585억원 매출을 거뒀다.

전장부품사업도 성장했다. 전년 동기 대비 18% 증가한 3344억원을 기록했다. 전기차 시장 성장으로 배터리 매니지먼트 시스템(BMS), DC-DC컨버터 등 전기차용 파워부품 매출이 증가했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전장부품사업은 수주 건전성 제고 등 지속적인 내부 혁신활동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