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민주당 제기한 장관 후보자 낙마 요구에 “다양한 의견 수렴하는 과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청와대.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청와대는 더불어민주당에서 제기된 일부 장관 후보자 낙마 요구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초선 의원들 의견을 비롯한 여러가지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하고 있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이는 민주당 초선 의원 모임 '더민초'가 장관 후보자 중 최소 1명에 대해 청와대가 부적격 의견을 내야 한다고 밝힌 것과 관련한 입장이다.

민주당 지도부에서도 청와대에 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반대의견을 전달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확인된 바로는 송영길 대표가 청와대 쪽에 공식적으로 (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의견을 밝혔다는 건 사실이 아니라는 걸 담당 수석실을 통해 확인받았다”고 했다.

야당은 물론 여당인 민주당도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내고 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대통령께서 충분히 국회 논의사항을 지켜보고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했다. 결론은 정해놓고 있지 않다”고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이들 3명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요청했다. 재송부 기한은 14일로 정했다. 이날은 문 대통령이 민주당 신임 지도부와 회동하는 날이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