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 절반 기부 약속' 카카오 김범수, '브라이언임팩트' 재단 설립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자신의 재산 절반 기부 약속을 이행하기 위한 재단 설립을 추진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김범수 의장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재단법인 '브라이언임팩트' 설립 신청서를 제출했다. '브라이언임팩트'라는 재단 명칭은 김 의장이 사내에서 사용하는 영어 이름 '브라이언'과 카카오가 2018년 설립한 사회공헌재단명인 '카카오임팩트'를 조합했다.

이에 대해 카카오 관계자는 “재단 설립을 진행 중”이라며 “아직 상세한 내용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카카오는 브라이언임팩트 재단의 홈페이지 개설도 준비하고 있다. 홈페이지에서는 재단을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프로젝트'라고 소개하고 있다.

김 의장은 재단 설립을 위해 지난달 자신과 케이큐브홀딩스가 보유한 카카오 주식 총 432만1521주를 매각해 5000억원 상당의 현금을 마련했다.

카카오를 창업한 김 의장은 지난 2월 자신의 재산 절반 이상을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기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당시 김 의장은 “(기부금을)구체적으로 어떻게 사용할지는 이제 고민을 시작한 단계”라면서 “카카오가 접근하기 어려운 영역의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사람을 찾고 지원해 나갈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그동안 김 의장이 인재 육성과 교육 격차 해소에 관심을 보인 만큼 이를 위한 교육기관으로 재단이 운영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는 지난 2월 사내 간담회에서 기부 관심 분야에 대해 “미래를 준비하는 사람들, 디지털 교육 격차 등으로 기회를 얻지 못한 사람들, 인공지능(AI) 인재들”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내가 추구하는 방식은 프로젝트”라며 “1년이면 1년으로 단위를 정해 몇천억 원을 쓰는 구조로 가고 싶다”고 밝혔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